광고
치매환자 증가율 1인세대에서 1.6배 높아
김광수 의원, 5년간 치매환자 1인세대 45% 증가, 1인이상세대 28% 증가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10/09 [21: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최근 5년간 1인세대 치매환자 증가율이 1인이상 세대에 비해 1.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환자 수는 30%증가했고 이에 따른 진료비도 80% 가까이 늘어나 2017년 진료비가 2조원에 육박하는 등 치매 환자와 진료비의 가파른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치매환자 진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치매환자는 2013년 40만1,252명에서 2017년 52만983명으로 30% 증가했다.

 

이 기간 건강보험 지역가입자 1인세대 치매환자는 2013년 6만3,762명에서 2017년 9만2,284명으로 44.7%의 증가율을 기록해 1인이상세대 증가율 28.1%에 비해 1.6배 높은 증가율을 기록해 1인세대 치매환자 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 진료비 증가세도 가파르다.

△ 2013년 1조 1,113억 △ 2014년 1조 3,152억 △ 2015년 1조 4,899억 △ 2016년 1조 7,337억 △ 2017년 1조 9,605억원으로 5년간 진료비가 80% 가까이 증가해 2조원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지역별로는 인구 10만 이하 지역, 군 지역, 비수도권 지역의 치매환자 증가율이 평균 이상을 기록했다. 인구 10만 이하 지역은 2013년 7만9,026명에서 2017년 11만6,212명으로 47%의 증가율을 기록한 반면 인구 10만 이상 지역은 2013년 32만2,226명에서 40만4,771명으로 25.6%로 평균 증가율 29.8%보다 낮은 수치를 보였다.

 

또한, 군 지역 치매환자 증가율은 시·자치구 지역보다 2배 가까이 높았다.

군 지역 치매환자 증가율은 51%를 기록한 반면 시지역은 28%, 자치구 지역은 23%를 기록했다.

비수도권 지역 치매환자 증가율은 34%로 수도권 23.2%보다 10%가량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치매환자 49만9,352명(2017년 지역별 진료인원 52만983명에서 중복 제거) 중 남성 환자는 14만3,436명 여성은 35만5,916명으로 환자 10명 중 7명은 여성으로 치매환자 ‘여7 남3’ 구도가 고착화 되고 있었다.

 

김광수 의원은 “‘치매국가책임제’가 사회적 이슈로 자리잡을 정도로 치매가 우리 사회와 가정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며 “특히, 1인세대, 지방소규모 도시 및 군지역 치매인구 증가폭이 큰 만큼 치매안심센터 인원 및 장비 설치 등 치매대책 수립에 있어 종합적인 고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