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CDC, 기존 3가 인플루엔자 백신서 4가 백신으로 전환 검토 중
노인 대상포진 백신 및 영아 로타장염 백신 NIP 추가 방안도 검토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10/08 [06: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KCDC)가 기존 3가 인플루엔자 백신을 4가 백신으로 전환하고, 노인 대상포진 백신 및 영아 로타장염 NIP 등록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 출입전문기자협의회 취재결과, 질병관리본부는 국민의 수요가 높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3가 백신에서 4가 백신으로 전환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 인플루엔자 백신의 임신부 적용 확대 및 노인 대상포진 백신과 영아 로타장염 백신을 국가필수예방접종(NIP)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존 3가 인플루엔자 백신은 A형 균주 H1N1과 H3N2 및 B형 균주 야마가타 혹은 빅토리아 중 1가를 포함하고 있다.

 

반면, 4가 백신은 A형 균주 H1N1과 H3N2 및 B형 균주 야마가타와 빅토리아 모두를 포함하고 있다.

 

즉, 4가 백신은 3가 백신에 비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적중률을 높이고, 보다 광범위한 예방효과를 제공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가필수예방접종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시행규칙에 따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질병관리본부장이 고시한다.

 

KCDC측은 추가적인 백신 도입을 검토하고 있지만, 각 이해관계들의 의견에 차이가 있어 일정 절차를 거친 후 검토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절차는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통해 예방접족의 실시기준·방법,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의 지정 또는 취소,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 관리에 관한 퇴치계획 등을 심의한다.

 

위원회는 예방접종 관련 분야 전문가, 임상의사, 공무원 등으로 구성, 운영된다.

 

KCDC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는 질병·백신 특성과 비용효과성 및 수용성과 시행가능성에 대한 근거를 검토해 신규 도입 백신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인플루엔자 백신에 대한 국민 수요가 높아져 인플루엔자 백신을 기존 3가에서 4가로 전환하고, 노인 대상포진 백신, 영아 로타장염 백신 등도 NIP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복지부와 KCDC는 이달부터 초등학생 약 325만명에 대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작하고, 향후 임신부까지 적용을 확대하고, 중고등학생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