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순천향대 부천병원, 미래 의대생 병원 체험 행사 성료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8/10 [09: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가 지난 8~9일 양일간 개최된 ‘제12회 미래 의대생을 위한 1일 병원 체험행사’(이하 병원 체험행사)가 학생과 학부모 120명의 참여 속에 무사히 마무리됐다.<사진>

 

병원 체험행사는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와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이 의과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중·고등학생에게 실제 의료 현장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해 진로 결정에 도움을 주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올해는 에세이 평가를 통해 4대 1의 경쟁률을 뚫은 학생들이 부산광역시,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등 전국 14개 시·도에서 참가했다.

 

병원 체험행사는 8일 중학생 30명과 학부모 30명, 9일 고등학생 30명과 학부모 30명이 참가한 가운데 의학 역사, 의대 진학 경험담을 듣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특히 본 체험행사에 참여한 후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에 합격한 선배 2명이 생생한 진학 경험담을 들려줘 참가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학부모들은 순천향대 입학사정관에게 듣는 ▲학생부 종합전형 준비방법 특강을 통해 자녀들의 의대 진학 준비과정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청소년기의 분노조절 해소 ▲청소년기의 자세 이상 ▲우리 아이 치과 교정 치료 ▲숨어 있는 만성 콩팥병을 찾아라 등의 강좌를 들었다.

 

병원 체험행사에 참여한 김정빈 남천중학교 3학년 학생은 “미래의 꿈인 의사라는 직업을 실제로 체험해보고 싶어서 부산에서 새벽 4시에 출발해 행사에 왔다. 오늘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했는데 동물실험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평소에 사람들과 소통하는 걸 좋아해서 나중에 정신의학과 의사가 되고 싶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김진국 순천향대 부천병원 진료부원장은 “12년간 이어진 체험행사이다 보니 이 과정을 거쳐 간 많은 학생이 실제로 의사가 되었고, 그중 몇몇은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같이 일하고 있다. 올해 참가자들도 꼭 의사의 꿈을 이뤄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며 참가 학생들을 격려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