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당뇨환자 금연치료, 저소득·저연령층에 집중해야
분당서울대병원 이기헌 교수팀, 낮은 소득·높은 흡연량 등이 흡연 지속 위험 요소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8/09 [10: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기헌 교수                   ▲ 조미희 전문의

【후생신보】 건강한 인구집단에서 금연을 했을 때 얻게 되는 장·단기적인 건강이득은 이미 널리 알려져있으며 흡연으로 인한 건강위험도가 일반인구집단에 비해 당뇨 환자에서 더 높다는 것도 잘 알려져 있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발표된 당뇨병 진료 가이드라인에서는 금연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지만 많은 당뇨환자들이 여전히 금연에 성공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당뇨병 환자에 대한 금연치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당뇨병 환자 금연치료는 저소득 및 저연령층에 집중하고 특히 이들의 금연 교육에 대해서는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공동 제1저자: 서울대학교 부속의원 가정의학과 조미희 전문의,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과학과 김성민 연구원)은 흡연자들이 당뇨병을 새롭게 진단 받은 후에도 흡연을 지속하는 것과 관련된 다양한 위험인자들을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새롭게 당뇨병을 진단받은 40세 이상 남성 환자 중에서 당뇨병 진단 전부터 흡연자였던 8,73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당뇨병 진단 후에도 흡연을 지속한 환자는 6,010명이였으며 대상자 중 31.2%에 해당하는 2,727명만이 금연을 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공동 제1저자인 김성민 연구원은 낮은 소득수준, 저연령, 높은 흡연량, 낮은 동반질환지수등이 당뇨병 진단 후에도 흡연을 지속하는 위험인자임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이기헌 교수는 당뇨는 합병증 때문에 더욱 무서운 질환인데 금연은 당뇨 합병증 발생을 예방하는 주요 인자인 만큼 당뇨환자에서 금연은 건강관리를 위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공동 제1저자인 조미희 전문의는 이번 연구에서 확인된 흡연 지속 위험 특성을 갖고 있는 취약환자들에게 집중적인 금연 교육 및 지원을 고려해야 한다이를 위해서는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교수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BMJ 출판그룹(BMJ Publishing Group)에서 발행하는 의학 저널 BMJ Open에 발표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