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PC 한 대로 간편하게 그래핀 신경세포칩 설계
신경세포칩 연구 분야에 큰 파급효과를 가질 것으로 기대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8/06 [0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복잡하고 정교한 신경세포칩 설계가 가정용 PC 한 대로 누구나 할 수 있도록 손쉬워졌다. 강경태, 이민형 교수(경희대학교) 공동연구팀이 적외선 레이저를 활용해 그래핀 물질 위에서 신경세포의 흡착 및 신경돌기 성장 방향을 제어할 수 있음을 보고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밝혔다.
 
신경세포칩은 살아있는 신경세포를 이차원 기판의 전극 위에서 배양해 낸 바이오칩이다. 신경계의 정보처리와 뇌의 기능 연구, 인간 뇌와 상호작용하는 전자소자 개발, 인공뇌 연구 등의 기반이 된다.

 

그래핀은 생물학적 시스템에 적합하고 신경세포의 성장을 자극하는 특성이 있어서, 이를 이용해 신경세포칩을 개발하려는 시도가 있었다.하지만 그래핀은 다루기 쉽지 않고 화학적 개질이 어렵기 때문에 신경세포망의 전기 신호를 측정하는 회로 제작에 활용하기에는 기술적인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적외선 레이저로 그래핀의 표면에 패턴을 형성하고, 이 패턴에 따라 신경돌기의 방향을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그래핀 신경세포칩을 설계했다.

 

산화그래핀에 적외선 레이저를 쬐면, 레이저가 닿은 부분이 환원되면서 신경세포 친화적으로 변화한다. 환원된 산화그래핀에 신경세포가 흡착되고 발달하는 특성을 이용해 신경망의 구조를 간편히 제어할 수 있게 되었다.

 

이 때 사용되는 적외선 레이저는 일반 PC에 달린 DVD 드라이브와 레이블용 이미지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것이므로, 전문성이 없는 사람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강경태 교수와 이민형 교수는 “그래핀의 산화‧환원 패턴을 이용해 쉽게 세포 정렬을 할 수 있고, 동시에 패턴 자체가 전기가 흐르는 전극 역할을 할 수 있으므로 매우 간단하게 신경세포칩을 구현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 신경세포칩 연구 분야에 큰 파급효과를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 연구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신진연구, 중견연구),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경기도지역협력연구센터(GRRC)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국제학술지 나노 레터스(Nano Letters)에 7월 11일자로 게재되었으며, 표지논문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