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유방암 환자 치료효과 높이고 부작용은 줄어든다
강남세브란스 이익재·박광우 교수 연구팀, 3D 볼러스 자체개발 특허 취득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8/03 [09: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박광우 교수 연구팀이 지난 7월 3일 '유방암 치료시 흉벽 두께 보정을 위한 맞춤형 볼러스 및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등록번호 제 10-1876457호)를 취득했다고 3일 밝혔다.

 

유방암 환자들 중에서 유방을 모두 제거하는‘전절제술’을 시행 후 방사선 치료를 받는 경우 치료부위와 인접해 있는 폐에 방사선이 노출되어 방사선 폐렴이 생길 수 있다. 그래서 방사선으로부터 폐를 보호하기 위해 방사선을 막아주는‘볼러스’란 조끼모양의 장비를 환자의 가슴부위에 착용시킨다. 문제는 환자마다 몸의 형태가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의 ‘볼러스’로는 병변 치료 및 폐 보호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 6월부터 CT 스캔 및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환자의 가슴모양에 딱 맞는 볼러스 개발에 착수했다. 연구팀은 CT를 이용해 가상의 볼러스와 환부를 바둑판식으로 배열한 뒤 부위별로 방사선노출량을 계산해냈다. 이를 토대로 최적화된 볼러스의 크기와 모양을 도출한 뒤 3D프린터로 제작했다. 이렇게 제작된 볼러스를 착용한 유방암 환자는 최적의 방사선 치료효과 및 정상 부위 보호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기술특허는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에서 프로그램 개발 및 볼러스 제작까지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개발한 것으로 개인별 맞춤형 방사선치료를 실현할 수 있게 되었다.

 

연구책임자인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 교수는 “고정밀 방사선치료가 시행되면서 3D프린터 등 첨단기술이 개발되고 함깨 발전함에 따라 유방암환자들의 치료효과를 더욱 높이고 부작용은 더욱 감소시킬 수 있는 융합연구의 좋은 예로 생각한다”라며 “향후 이런 기술들이 더 많이 개발되어 많은 암환자들이 암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특허기술에 관한 강남세브란스의 연구 논문은 최근 국제학술지 'Oncotarget'에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