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7)
말기 암 환자가 마땅한 치료법이 없다면?
하이푸, 색전술, 동맥내항암 치료 해 볼만하다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7/13 [14: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암(癌, Cancer)은 “완치되었다”고 말하기가 어려운 질병이다.


완전 치유를 지향하면서 적극적 요법으로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받고 항암제를 이용한 화학요법을 한 다음에 5년 이내에 재발이 없으면 ‘완치’라고 말한다.

 



그렇지만 몇 년이 지난 뒤, 경우에 따라서는 10년이 지난 뒤 재발하는 경우도 있다. 수술 후 계속 얌전하게 있던 암세포가 뭔가의 이유로 다시 활성화가 된 건지, 이전의 암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새로운 암이 생긴 건지는 정확히 알 수가 없다.


사실 ‘5년 내 재발 없이 완치’라는 것은 정말 완전히 치료됐다는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완치로 간주한다’에 불과한 것이다.


1, 2기 암 환자들은 수술을 받는다. 기존의 치료법들 중에 효과가 있는 치료법도 있는 편이다.


수술 전에 덩어리를 줄여서 수술을 쉽게 할 목적의 항암제, 암 이후에 잔여암을 없애는 항암제는 긍정적이라고 본다. 그러나 암이 심하게 진행됐을 때 항암제를 쓰는 것은 한계가 많다.


진행암에 대해서는 항암제는 보조치료로 보는 것이 옳다고 본다. 항암제를 썼을 때 기대할 수 있는 생명 연장이나 증세 완화효과를 비교해 본다면, 항암 치료보다는 다른 쪽으로 눈을 돌려야 할 것이다.

 

간암에서 항암제 효과는 기대치 만큼 없을 수도 있다.


3기에서 4기로 넘어가는 암 환자라면 전신항암보다는 하이푸나 색전술, 동맥내 항암 치료를 권하고 싶다.

 

진행된 간암은 색전술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해외 논문이라든지 국내 임상실험 결과를 보면 색전술 단독 보다는 색전술과 하이푸를 병행한 그룹에서 생존률이 더 높았다.


색전술할 때 하이푸도 같이 병행하면 효과가 높아진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