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출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시설․장비 등 자원 및 사업화 프로그램 연계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7/11 [12: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2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건강관리 개방형 기술혁신) 협의체(Healthcare Open Innovation Committee: H+OIC)’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클러스터(연합 지구), 기업, 병원, 투자자 등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이 작동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바이오헬스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출범하게 됐다.

 

보스턴 등 해외의 선진 클러스터와 비교할 때 규모가 작고 분산돼 있는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가 산업 성장을 견인할 만한 임계 규모에 도달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역별 클러스터간 협업을 통해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해 모두가 win-win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요구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역 클러스터간 연계·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된 것.

 

사업화 전주기 지원을 위해 올해 3월 개소한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는 협의체 간사기관으로서, 정보 공유 및 기업 대상 사업화 프로그램 지원 등 연계·협력의 허브 역할을 수행한다.

 

클러스터 등 시설·장비 및 주요 연구인력에 대한 정보를 DB화해 온·오프라인으로 제공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원을 신속하게 연계한다.

클러스터 등 입주기업 대상으로 특허법인·벤처캐피탈 등 민간과 협력해 특허전략 및 제품화 컨설팅, 전문가 멘토링, 기술가치평가 등 창업센터의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한다.

창업 기업을 적극 발굴하여 지원할 수 있는 산업계, 의료계, 학계, 정부가 소통․협력하는 연결망의 장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협의체 분과운영 등을 통해 발굴한 현장의 애로사항, 규제 등 제도개선 사항을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 앞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단과의 간담회를 통해 일자리 나누기 등 고용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사장단은 제약기업의 고용확대 노력을 소개하고,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등 R&D 확대,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신약 인허가 신속심사 도입, 세제혜택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에 출범하는 협의체가 클러스터간 시설·장비를 공동 기반시설로 해 다른 클러스터 입주기업에게도 개방 하는 등 연계·협력 체계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말했다.

 

이어, “협의체가 건설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연구개발 결과물이 혁신적 기업의 창업과 성장, 그리고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헬스케어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는 핵심 축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