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바이오경제 핵심소재인 생명연구자원 최근 약 10배 확대
과기부, 2017년 생명연구자원 11,747,532건 확보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7/04 [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바이오경제의 핵심소재인 생명연구자원이 2017년 현재 11,757,532건으로 2010년 대비 약 10배 증가하였다고 ‘2017년 생명연구자원 통계’를 통해 4일 밝혔다.

  

 

신약개발 등 바이오 R&D 및 사업화 등을 위한 생명연구자원 확보의 중요성이 갈수로 높아지고, ‘14.10월 발효된 나고야의정서*로 인해 생명연구자원 확보에 대한 국가간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어느 때보다 체계적인 국내외 생명연구자원의 확보 및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생명연구자원 분야에 최근 5년(‘13~’17년)간 총 7,162억 원을 투자하였고, 올해는 총 1,481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그간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17년말 기준 총 11,757,532 건의 국가생명연구자원을 확보하였으며,부처별로는 과기정통부(생명연구자원)가 8,267,072 건, 농림축산식품부(농업 생명자원) 1,826,596 건, 환경부(생물다양성 및 야생생물자원) 1,564,401 건, 해양 수산부(해양수산생명자원) 89,463 건이며 자원별로는 식물 2,098,95 1건, 동물 1,814,128 건, 미생물 228,815 건, 인체유래물 115,048 건으로 분석됐다.

 

가장 많이 확보된 자원별 순위로는 식물은 잣나무/벼/편백나무/곰솔 등의 순서로, 동물은 생쥐/피라미/금붕어/흰빰검둥오리 등의 순서, 미생물은 대장균/벼도열병균/벼이삭마름곰팡이/표고버섯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생명연구자원을 확보하는 한편, 확보된 자원의 고부가가치화 및 활용을 촉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하반기에 미래수요 및 글로벌 이슈, 환경변화를 반영한 ‘20대 국가전략생명연구자원’*을 선정하여 집중 육성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연구자들이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생산된 생명연구자원을 산·학·연·병이 공동 활용을 위해 기꺼이 제공(기탁)할 수 있도록 제도 및 문화를 개선하는 한편,생명연구자원별 특성분석 및 유전정보 분석* 등을 통해 자원의 가치를 더욱 높여 다양한 수요자에게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생명연구자원은 신약개발 등 바이오분야 연구개발 수행의 핵심재료로서, 이의 확보 및 정보구축, 활용 촉진, 가치제고, 체계적 관리를 통해 바이오경제 활성화와 혁신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 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