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포내 특정 핵수용체가 위암 성장 억제
서울아산병원 박윤용 교수팀, ‘ESRRG’ 정상 조직 위에서 15배 더 증가 확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14: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윤용 교수                               ▲ 명승재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세포 내 특정 핵수용체가 위암 성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박윤용 교수팀(명승재 소화기내과)이 위암 조직과 정상 위 조직의 유전체 데이터를 비교 분석한 결과, 세포 내 ‘ESRRG’라는 핵수용체가 위암의 발생과 성장을 억제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위암은 국내 남성 암 발병률 1위인 것에 비해 효과적인 항암제 개발 속도가 더디다.

 

이유는 다른 암에 비해 위암 발병 기전에 대해 거의 밝혀진 게 없기 때문인데 이번 연구로 항암 신약 개발에 파란불이 켜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 교수팀은 위암 조직과 정상 위 조직에서 유래된 500여 개의 유전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세포 내 ‘ESRRG’라는 핵수용체의 발현이 위암 조직보다 정상 위 조직에서 약 15배 이상 증가해 있었다고 밝혔다.

 

쥐를 대상으로 ‘ESRRG’를 인위적으로 활성화시킨 결과 위암 세포의 성장이 유의적으로 감소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와함께 ‘ESRRG’가 위암 세포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결과, ‘ESRRG’가 과발현되면 암을 발생시키는 윈트신호(Wnt-Signaling 기세포 간 신호 전달체계를 담당하는 신호로 세포의 성장과 분화에 영향을 미친) 관련 유전자 발현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나아가 실제로 ‘ESRRG’를 활성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약물을 위암세포에 주입시켰더니 암 발생과 관련된 유전자 발현이 유의미하게 줄어들었다.

 

박윤용 교수는 위암 표적항암제는 아직 전체 위암 환자 중에서 약 10% 정도에서만 효과를 보이고 있으며 면역항암제도 최근에 위암으로 적응증이 확대된 만큼 실질적인 효과가 아직은 불명확하다이번 연구로 위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인자를 발견하면서 앞으로 효과적인 새로운 위암 치료 항암제를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 교수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IF=12.124)에 최근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