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개협을 보건의료를 선도하는 단체로 만들 터”
이상운 일산중심병원장, 대개협 회장선거 출마 선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6/05 [09: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상운 후보

【후생신보】 “그동안의 다양한 경험과 인맥을 활용해 대한개원의협의회를 보건의료를 선도하는 단체로 만들겠습니다. 자신있고 능력도 있습니다

 

이상운 일산중심병원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대한개원의협의회 회장선거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의료환경이 점점 열악해지고 있다의료계에 마지막으로 봉사하고 헌신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출마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현재 의료계가 매우 어려운 시기인 만큼 대개협의 위상도 떨어져 있다고 진단하고 이러한 어려운 시기에 대개협을 구할 수 있는 능력있는 리더가 절대적으로 필요한데 내가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렇게 자신하는 이유에 대해 이 후보는 과거 재활의학과의사회장 시절 위기에 빠진 의사회를 구하고 의사회가 번창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 성장을 이끈 경험을 꼽았다.

 

그는 모든 단체의 리더는 합리적인 일처리와 회무에 대한 확고한 확신, 원만한 인간관계 유지가 중요하다회장에 당선이 되면 대개협이 화합하고 협력해 회무를 추진하는데 능력을 발휘해 큰 발전을 이룩해 보건의료를 선도하는 단체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2년간의 다양한 경험과 인맥을 활용해 개원의 정책의 전문가로 솔선수범하는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개협의 사단법인화하고 전자차트 시스템 공급, 화합 정책으로 위상을 높여 모두가 만족하는 대개협을 만들고 말보다는 실천을 앞세우겠다특히 의협과 대개협의 역할 분담으로 대정부 투쟁과 협상의 최대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대개협 위상 제고 방안으로는 회장이 되면 모든 과를 대개협 차원에서 지원하기 이해 조직부회장을 두고 전국적인 조직을 활성화하고 과별 갈등 시 내외과 구분 없이 조율해 상호 윈윈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상운 후보는 재활의학과의사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일산중심병원장을 맡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