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연세의료원, 셀트리온과 뇌졸중 신약 공동개발 추진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 강화.. 공동 연구개발 및 라이선스인 계약 체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5/31 [13: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국내 연구진(연세의료원)이 셀트리온과 공동으로 연구개발 및 라이선스인 계약을 체결하여, 차세대 허혈성 뇌졸중 치료제 개발에 청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연세의료원 허지회 교수팀이 개발한 혈전 용해 신규물질(Fc-saxatilin)이 이번 셀트리온과의 공동연구개발 및 기술이전을 통해, 기존 치료제 대비 우수한 혈전 용해 효과와 낮은 부작용을 가진 차세대 뇌졸중 치료제로 개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보건복지부 선도형특성화연구사업(선도형 연구중심병원 육성)의 병원현장 unmet needs 분야 집중지원을 기반으로 얻은 결과이며, 30일 셀트리온과 공동연구개발 및 라이선스인 계약을 체결했다.

 

뇌졸중 중에서도 혈관이 막히는 경우를 허혈성 뇌졸중이라고 하며, 해당 질환이 발병할 경우 골든타임 내에 막힌 뇌혈관을 뚫거나 혈전을 녹이는 약물로 치료를 수행해야 한다.

 

글로벌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의 ‘액티라제(성분명: 알테플라제, alteplase)’가 현재 유일한 뇌졸중 혈전 용해제로 사용되고 있으며, ‘액티라제’를 병용하거나 대체할 신약개발에 성공한 제약사는 아직 없는 실정이다.

 

허지회 교수팀은 2008년 뱀독에서 유래한 saxatilin 물질의 약물화 연구부터 시작해, 동물모델에서 효능시험을 거쳐 마침내 기존의 약물보다 적은 양으로도 빠르게 혈전을 녹이고 부작용이 적은 신규 혈전 용해 물질(Fc-saxatilin)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신규 혈전 용해 물질(Fc-saxatilin)의 우수성이 인정되어 이번 바이오 신약 공동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계약이 체결되었으며, 셀트리온 측 또한 글로벌 전용 실시권을 부여받아 해당 물질 최적화 후 임상진행, 허가승인 및 상업화를 추진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연세의료원 허지회 교수는 “연구팀에서 개발된 신규 혈전 용해 물질(Fc-saxatilin)이 우수한 효능과 낮은 부작용(뇌출혈)을 보인다는 점에서 그 임상적 가치가 높으며, 향후 셀트리온과의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차세대 허혈성 뇌졸중 치료제 개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