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 수혜·기증자 다학제 진료 시작
생체신장이식 대상 실시…타 장기이식으로 확산 기대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5/30 [09: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국내 최초로 장기이식 수혜자 및 기증자를 대상으로 한 다학제 통합진료가 시작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는 장기이식 수혜자 및 기증자를 위한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합진료는 생체신장이식 통합진료로서 신장내과, 혈관이식외과, 비뇨기과, 진단검사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참여했으며 수혜자 및 기증자의 눈높이에 맞추어 검사결과, 수술방법, 면역학적 일치 정도, 신체적 정신적 기증적합성과 기증 후 관리 등에 대해 설명하고 수혜자 및 기증자가 궁금한 점을 질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금까지 장기이식 수혜자 및 기증자 진료는 검사결과를 듣기 위해 여러 과를 방문하고 각각의 설명과 진료를 받아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다학제 통합진료는 이식에 참여하는 여러 교수들의 종합적인 설명과 질의응답을 한자리에서 나눌 수 있고 수혜자와 기증자, 의료진이 종합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수술 후 크고 작은 신체 및 정신적 문제까지도 효율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다학제 통합진료가 환자에게 최적화된 치료방향을 설정하고 환자 만족도를 높이며 우수한 치료결과를 가져온다는 사실은 이미 암환자 치료를 통해 입증된 바 있다.

 

한편 양철우 장기이식센터장은 다학제 통합진료를 통해 의료진들의 상호 의견교환이 원활해 보다 높은 수준의 진료가 이루어지고 수혜자 및 기증자들도 의료진과의 만남을 통해 신뢰감이 높아질 수 있다향후 신장이식뿐 아니라 타 장기이식에도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