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KCDC, 한국MSD와 백신 안정수급 위해 협력 추진
국가사업용 백신 안정적 공급 위한 민관협력 첫 양해각서 체결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13: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6일 오송청사 대회의실에서 한국MSD와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원활한 공급 및 과학 기술 교류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국MSD는 글로벌 제약회사로 현재 4가지 백신(MMR, A형간염, 폐렴구균(23가 다당질), HPV)을 국가사업용으로 공급 중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국가사업용 백신의 안정적 공급, 국내 백신 연구·개발을 위한 과학기술 교류 및 협력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와 한국MSD 양측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MSD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국가예방접종 백신 공급 △백신 분야에서의 한국에 대한 MSD의 기술 투자 △과학적인 기술교류와 확대 △기타 양 기관이 필요한 사항에 대한 협력체계 구축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글로벌 수요 변동에 따른 공급 불안에도 불구하고 A형간염, MMR, 폐렴구균 백신의 안정적 공급에 대한 한국MSD의 기여에 감사드리며,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을 위한 예방접종사업 파트너로서 공급계획 지속 공유 등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비 벤쇼산(Avi BenShoshan) 한국MSD 대표는 “이번 질병관리본부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상호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 정부와 백신 분야에 대한 과학적 기술을 적극 교류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이번 협약이 국민보건 향상 및 질병 예방에 보탬이 되는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화답했다.

 

질병관리본부 공인식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이번 협약은 질병관리본부가 국내외 수급 불안정 환경 속에서 국가사업용 백신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제약기업과 처음으로 맺는 협약으로 민·관 공동협력의 출발에 그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한국MSD는 협약 이후, 정기회의 개최 등을 통해 실효성 있는 민·관 공동협력 체계가 운영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