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혈압, 체중조절·식이요법·운동, 적절한 약물요법 필요
2017년 전체 환자 604만 명 … 60대 이후 여성비율 증가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12: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혈압을 조절하기 위해서는 체중조절과 식이요법, 운동과 함께 적절한 약물요법이 필요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고혈압 질환에 대한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고혈압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2012년 540만명에서 2017년 604만명으로 늘어나 연평균 2.3%의 증가율을 보였다. 

 

남성은 2012년 255만명에서 2017년 298만명으로 연평균 3.2% 증가했고, 여성은 2012년 285만명에서 2017년 307만명으로 연평균 1.5% 늘었다.

 

2017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은 70대 이상(197만 7,000명, 32.7%)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168만명, 27.8%), 50대(154만 8,000명, 25.6%)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0대(85만 9,000명, 28.8%)이 가장 많았고, 60대(81만 7,000명, 27.4%), 70대 이상(71만 5,000명, 24.0%)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126만 2,000명, 41.2%)이 가장 많았고, 60대(86만 4,000명, 28.2%), 50대(68만 9,000명, 22.5%)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오성진 교수는 70대 이상이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고혈압은 나이가 들어가면 갈수록 발생빈도가 증가하는 질환으로, 연령이 증가하게 되면 혈관도 노화돼 동맥의 이완기능이 떨어져 경직도가 증가하게 되기 때문에 동맥경화증의 진행과 함께 노인들의 고혈압 발생빈도가 증가하게 된다. 또한 여성의 경우 폐경에 따른 호르몬 변화로 혈관의 보호 작용과 우리 몸의 콜레스테롤에 유익한 영향을 끼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분비가 없어지면서 여성 환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혈압 질환을 치료 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에 대해 “심장이 과도한 일을 해야 해 심부전이 생기고, 관상동맥의 동맥경화를 유발시켜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이 생긴다. 지속적인 신장기능의 저하로 신부전을 유발시키고, 눈의 혈관에 합병증이 생기면 심할 경우 실명할 수도 있다. 그리고 뇌로 가는 혈관을 손상시켜서 뇌졸중의 위험도를 증가시킨다. 이런 여러 가지 합병증은 일단 생기면 완치가 불가능 해 합병증이 생기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병증 발생을 예방하고 악화를 방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요양기관종별로 ‘고혈압’ 건강보험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의원을 이용한 환자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나 연평균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고혈압’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의원 475만명, 종합병원 50만명, 병원 43만명 그리고 요양병원 5만 9,000명 순으로 이용을 많이 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고혈압’ 질환의 진료비 추이에 따르면, 2012년 2조 5,706억원에서 2017년 3조 1,032억원으로 5,326억원이 증가해 연평균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 기간에 입원의 진료비는 1,475억 원에서 1,509억 원으로 연평균 0.5% 증가했고, 외래의 진료비는 2조 4,231억원에서 2조 9,524억원으로 연평균 4.0% 증가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