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SCL 서울의과학연구소, ‘창립 35주년’···새 도약 박차
30일 ‘학술세미나’, 진단검사▪병리학 분야 미래 발전 방향 모색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09: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1983년 국내 최초 검사 전문기관으로 설립된 SCL 서울의과학연구소(회장 이경률, 이하 SCL)가 창립 35주년을 맞았다.

 

SCL은 지난 35년간 국내 진단검사 분야 발전을 위해 혁신적인 검사 프로세스 도입과 체계적인 분석 서비스를 통해 국민 건강증진과 의학분야 발전에 기여해 왔다.

 

최초를 넘어 세계적 검사기관으로-국내 최초 CAP 인증 획득 후 20년간 국제 기준 엄수

 

90년대 불모지였던 진단검사 분야를 발전 시키기 위한 SCL의 노력은 고스란히 국내 진단검사 분야의 역사가 되었고, 국제적 수준의 검사 프로세스 구축에 한 획을 그었다.

 

1992년 PCR 분석법 개발 및 24시간 논스톱 검사시스템 도입을 비롯해 1998년 국내 최초로 세계적 정도관리 기관인 CAP(College of American Pathologists)로부터 인증을 획득한 후 현재까지 20년간 검사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왔다.

 

특히 아시아 최대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 260여 종의 최신 장비를 활용해 진단검사를 비롯해 기능의학, 분자진단, 병리검사 등 2,800여 개 검사 항목을 시행할 수 있는 최첨단 검사 장비를 갖추고 있다.

 

뿐만 아니라 SCL은 검사실과는 별도로 SCL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연구소에는 전문의를 비롯해 여러 전문 연구인력들이 포진되어 신규 검사법 개발은 물론 R&D, 임상시험지원사업에 이르기까지 SCL 연구기술력 향상에 주축이 되고 있다. 특히 산학연 협력을 통한 제약 임상 연구를 비롯해 진단검사의학 연구, 바이오뱅크 활용 등 바이오 헬스 분야의 연구 역량 강화에 주력하는 한편, 활발하게 진행해 온 국가연구과제사업 영역의 범위 또한 넓혀 나갈 계획이다.

 

뇌·순환기질환, 각종 암 등 질환 맞춤형 검사들을 신속하게 도입하는 한편, 수십, 수백개 암·희귀병 유전자 염기서열 한꺼번에 분석해 변이 부위 등을 파악해 정확한 진단·맞춤치료 근거로 활용되고 있는 차세대 염기서열분석기반(NGS) 전용 검사실 운영 등 질병의 발생위험도를 예측하고 질환 치료 발전에 기여해 나갈 방침이다.

 

고객 신뢰의 35년, 미래 100년 향한 원년으로-30일 창립기념 학술세미나 개최

 

35년간 쌓아온 성과를 바탕으로 SCL은 올해를 세계적 수준의 검사기관 도약을 향한 원년으로 삼았다. SCL은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해 온 지난 35년을 되짚어보고, '세계적 검사기관'을 향한 재도약을 목표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SCL은 올해 초 인류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기업이념을 되새기고, 미래 100년을 향한 SCL 미래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기념 슬로건 및 엠블럼’을 선포한 바 있다. 35주년 기념 슬로건은 ‘국민의 건강을 함께한 신뢰 35년, 인류 건강과 함께할 도약 100년’으로 고객을 향한 감사함과 재도약을 향한 SCL의 강한 포부가 담겨있다.

 

오는 5월 30일에는 진단검사의학, 병리학 분야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관련 분야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학술세미나’가 예정되어 있다.

 

특히 특별강연을 통해 ▲진단검사의학 관련 건강보험 및 제도 변화(대한진단검사의학회 송정한 이사장) ▲The scope of pathology in the future(건국대학교병원 병리과 김완섭 교수) ▲SCL, 신생아 선별검사 27년(SCL 안선현 전문의) 등 의료현장에서 이슈화 되고 있는 주제들이 심도 깊게 다뤄진다. 강연 후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SCL 검사실을 볼 수 있는 Lab투어 시간도 마련된다.

 

SCL 헬스케어그룹 이경률 회장은 “지난 1983년 설립 이래 ‘서비스 · 품질 · 연구로 건강한 사회를 이룩한다’는 기본 정신에 부합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며 “지나온 35년을 구심점 삼아 100년 기업을 목표로 미래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보하는 데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