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유제약 유원상 부사장, 약사 대상 강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5/14 [09: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유유제약 유원상 부사장이 지난 13일, 제13회 경기도 약사학술대회에서 ‘빅데이터로 보는 약국시장’ 주제로 강연했다.<사진>

 

유원상 부사장은 이날, 온라인에 나타난 검색 데이터를 분석해 약국시장 트렌드 및 약사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약국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 유유의 주요 OTC 제품에 적용한 빅데이터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유유는 제약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개념을 적용한 경영을 펼쳐 주목 받은 바 있다. 기존에 출시됐던 베노플러스켈 마케팅 전략에 빅데이터를 접목한 게 대표적이다. 그 결과 기존에 필요하다고 인식조차 하지 못했던 멍 빼는 연고에 대한 수요가 시장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발견, 이 시장을 파고 들었다. 베노플러스겔은 오랜 기간 동안 진통소염제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미투(me-too)’ 영업에 의존해 왔지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신(新)시장 기회를 찾게 된 이후 타깃 고객층을 아이에서 여성으로 바꿨고 광고카피 및 영업 전략도 완전히 바꿨다.

 

헤파린나트륨, 에스신 등의 성분 특성에 집착해 ‘부종 완화’ 기능을 우선시 하지 않고 소비자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멍 빼기’효능에 초점을 맞춰 마케팅 전략을 수정했으며, 이를 통해 계란이나 소고기만을 답으로 여겨왔던 소비자들에게 베노플러스겔을 새로운 대안으로 인식 시키는데 성공했다.

 

이 프로젝트를 주도한 유원상 부사장은 美컬럼비아대 MBA에서 데이터마이닝 관련 수업을 들으며 빅데이터에 관심을 가졌고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솔직하게 들을 수 있는 창구로 소셜미디어가 제격이라고 판단했다.

 

전통적인 시장 조사는 현재 존재하는 시장의 현황을 파악하는 데에는 유용하지만 아직 형성돼 있지 않은 시장에 대해서는 말해 줄 수 있는 게 별로 없는 반면 방대한 소셜미디어를 분석하면 소비자들의 솔직한 의견을 엿볼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시장 기회를 포착하는 데에도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