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無 조영제로 메이-써너 증후근 환자 스텐트 삽입 성공
고대 안암병원 유철웅 교수팀, 이산화탄소 이용한 혈관조영술로 시술 성공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5/11 [13: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암병원(원장 박종훈) 순환기내과 유철웅 교수팀(정한샘 교수, 장덕현 교수)이 메이-써너 증후군으로 인해 장골정맥에 스텐트 삽입술이 필요한 환자에게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고 이산화탄소를 이용한 혈관조영술을 통해 성공적으로 시술을 마쳐 화제가 되고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흉통으로 인해 병원을 찾았던 A환자는 진료결과 폐색전증으로 진단됐고, 그 원인이 메이-써너 증후군으로 인한 좌측 다리의 정맥혈전증임을 발견했다.

 

메이-써너 증후군은 장골정맥압박증후군이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장골동맥과 허리 척추뼈 사이에 놓인 장골정맥이 압박받아 눌리는 질환이다.

장골정맥이 계속 눌리면서 혈류가 느려지고 이에 따라 정맥혈전이 반복해서 발생하게 된다.

다리의 정맥혈전이 떨어져 나가면 폐동맥 혈관이 막히는 폐색전증을 일으킨다.

 

메이-써너 증후군 환자들은 항응고제와 같이 혈액이 응고되는 것을 방지하는 약제를 투여받게 되며, 재발을 막기 위해서 장골정맥에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하게 된다.

스텐트 삽입을 위해서는 조영제를 사용한 혈관조영술이 필요하며, 그 결과에 따라 스텐트 크기 및 위치를 결정해 시술을 진행하게 된다.

 

그러나 이 때 사용되는 조영제는 개인에 따라 두드러기, 가려움증, 구토, 메스꺼움, 발진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신부전, 과민성 쇼크, 심장정지 등 중대한 부작용도 일부 발생하며 사망에 이르는 경우들도 있어 사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메이-써너 증후군으로 인한 폐색전증이라는 진단을 받은 A환자는 조영제를 사용한 혈관조영술을 통해 스텐트 삽입술을 시도했지만, 조영제에 과민성 쇼크를 일으켜 시술을 진행할 수가 없었다.

 

유철웅 교수, 정한샘 교수, 장덕현 교수팀은 환자를 위해 특단의 방책을 모색했고,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고 이산화탄소를 통해 혈관조영술을 시행하여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택했다.

시술은 성공적이었으며, 유철웅 교수팀은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고 이산화탄소를 이용한 혈관조영술 유도하에 성공적으로 좌측 장골정맥에 스텐트 삽입을 마쳤다.

 

유철웅 교수는, “이산화탄소를 활용한 혈관조영술은 조영제 부작용이 있던 환자들이나, 신부전 발생 위험이 높은 만성콩팥질환 환자들에게 유용한 치료방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