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의정부 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 공식 개소
상급종합병원 없는 경기북부 지역 신속한 외상 환자 이송 가능해져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12: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4년 11월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로 선정된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가 법적 시설·장비·인력 기준을 갖춰 11일 공식 개소한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지리적 접근성, 인구 수 등을 고려해 전국 총 17개 권역외상센터가 선정됐으며,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로 총 11개 외상센터가 공식 운영될 예정이다. 

 

경기북부권역은 신도시개발 등 활발한 건설작업 진행, 산악지대 휴양시설 밀집, 열악한 도로사정 등으로 외상환자 발생 위험성이 높으나 상급종합병원이 없어 중증외상환자가 골든타임 내 적절한 치료를 받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 외상센터 개소로 경기북부 모든 지역에서 차량 및 헬기로 1시간 내외의 신속한 외상환자 이송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헬기장에서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외상소생구역, 외상 전용 수술실(2개), 중환자실(20병상) 및 병동(53병상)시설을 갖추고,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중증외상환자 내원에 대비하여 외과계 전문의를 중심으로 하는 외상팀이 24시간 대기한다.

 

올해에는 안동병원 및 경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도 개소를 앞두고 있어 대구·경북 권역의 외상진료 공백이 해소되고 전국적인 외상진료체계 구축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된다. 

 

보건복지부 박재찬 응급의료과장은 “2018년은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을 바탕으로 권역외상센터의 양적인 확대 뿐 아니라 외상진료의 질적인 향상에도 힘쓰는 한 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