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심사평가원, 신포괄 시범사업 참여기관 교육 실시
10일부터 실무교육 2회 및 현장견학 3회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08: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신규 참여기관을 대상으로 10일부터 30일까지 2차 실무교육과 현장견학을 실시한다. 

 

심사평가원은 시범기관으로 선정된 30개 기관의 신포괄 제도에 대한 이해와 시범사업으로의 원활한 진입을 돕기 위해 도입 시기에 따라 2차에 걸쳐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1차 교육은 2018년 8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을 도입 예정인 18개 기관을 대상으로 4월 25일부터 5월 3일까지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차례 실시된 바 있다.

   

이번 2차 교육 중 실무교육은 2019년 1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도입을 준비하는 12개 기관의 의무기록, 전산, 행정, 심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10일, 11일 양일간 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에서 진행된다.

   

실무교육 주요 내용은 ▲수가·원가·비급여 자료제출 ▲조정계수 및 정책가산 산출방법 및 세부기준 ▲진단코딩관리 ▲심사자료제출 및 심사내용 ▲CP 개발 및 평가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시범사업 참여기관 현장견학은 25일, 28일, 30일에 걸쳐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과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에서 공동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견학교육에서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운영평가 ▲병원 원무시스템 개발 내용 및 목록 제공 ▲원가분석 시스템 시연 설명 등을 실시하고,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견학교육에서는 전산프로그램 개발자들에게 ▲병원의 EMR과 연계하여 개발된 신포괄수가 시스템 소개 ▲DB 구축사항 및 자료전송 방법 안내 및 시연 등의 교육을 실시한다.

 

심사평가원 공진선 포괄수가실장은 “이번 교육 외에도 신규로 참여하는 병원이 희망하면 개별 방문교육 뿐만 아니라 추가적으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고, 신규 참여기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여 해결하도록 조직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병원내 신포괄 도입을 위해서 원무 등 전산프로그램 개편이 필수인 만큼 심사평가원과 시범기관 간에 상호 의견 조율할 수 있는 협의 채널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