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재발 소아 수모세포종 유전자 변이 규명
서울대 어린이병원 김승기 교수팀, 소아 뇌종양 진단·치료에 정밀의학 도입 근거 마련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5/09 [13: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기 교수                               ▲피지훈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재발이 잦은 소아 뇌종양을 유전자 분석을 통해 원인을 밝혀내 새로운 치료 가능성을 열었다.

 

서울대 어린이병원 신경외과 김승기 교수팀(피지훈, 박애경 순천대)2002년부터 2016년까지 서울대 어린이병원과 세브란스,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수모세포종 수술 후 재발한 환자 17명의 유전자 검사를 시행했다.

 

조사결과, 처음 수술 받은 수모세포종 조직에 비해 재발한 조직에서는 DNA 변이 빈도가 증가했으며 암과 연관된 PTEN, MTOR 같은 유전자들의 변이가 새로 나타났다.

 

특히 재발한 종양들 일부는 악성신경교종의 특징적인 유전자 발현 패턴을 보여 재발한 수모세포종과 악성신경교종의 감별이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주었다.

 

수모세포종은 소아 악성뇌종양 중에 가장 흔한 질환이다. 치료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1/3의 환자에서 재발해 현재 장기 생존률은 약 70% 정도인데 더욱이 재발한 경우는 치료법이 없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재발 했다고 여겼던 수모세포종 중에는 악성신경교종이 적지 않게 숨어 있는데 감별이 어렵지만 유전자 진단을 통해 구별한다면 악성신경교종은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

 

, 이차적으로 발생한 악성신경교종은 PDGFRA 유전자 이상을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어서 이 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약제를 사용할 수 있다.

▲ 사진 왼쪽: 재발한 수모세포종양의 유전자 발현 분석; 오른쪽: 이차적으로 발생한 악성신경교종에서 PDGFRA 유전자의 변이가 공통적으로 관찰됐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악성신경교종 역시 치료 확률이 매우 낮지만 최근에 이 표적치료제를 개발하고자 활발히 연구하고 있어 수모세포종과 악성신경교종 구별은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김승기 교수는 이 연구는 소아 악성뇌종양, 특히 재발한 종양의 진단에서 차세대염기서열분석을 이용한 유전체 분석기법의 힘을 잘 보여줬다이를 통한 표적치료 가능성 제시는 앞으로 소아 뇌종양 진단과 치료에 정밀의학을 도입할 근거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최근 뇌 병리 연구분야의 국제적 저널 신경병리학회지(Acta Neuropathologica)’ 온라인판에 개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