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돌발성난청 등 급성난청질환 치료 약물 개발
대전성모병원 김동기 교수팀, 동물실험 결과 유효․안정성 확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5/09 [08: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동기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치료시기를 놓치면 평생 청력을 잃을 수 있는 돌발성난청 등 급성난청질환 치료 약물을 개발, 새로운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높아졌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김동기 교수팀(구희범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손지환 석사과정)은 고막내주입용 난청 치료물질을 개발하고 동물실험 결과, 유효성과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급성난청질환의 치료는 일반적으로 고용량의 스테로이드를 경구투약하거나 고막 안쪽에 직접 주사하는 방법이 사용되지만 내이까지 전달 과정에서 스테로이드의 소실량이 많아 치료효과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기 때문에 치료율이 50~60%대에 불과하다.

 

이에 김동기 교수팀은 인체 세포막의 주요한 물질인 인지질(포스포리피드)로 구성된 나노파티클에 스테로이드를 봉입한 고막내주입용 난청 치료제를 개발, 인체 내 안정성과 함께 이 같은 단점을 보완했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기존 치료 방법으로 실험한 동물 실험군에서는 약 80dBHL의 난청을 보였지만 새로운 치료제를 적용한 군은 약 65dBHL의 청력을 보여 통계적으로 유의한 청력보호효과를 확인했다.

 

또한 항염증 효과 분석에서도 급성난청이 일어난 달팽이관내의 염증(IFNγ, IL6, IL12)에 관계된 사이토카인이 기존 약에 비해 눈에 띄게 감소했다.

 

김동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새로 개발된 약물을 실제 난청동물에 적용해 그 유효성을 입증함으로써 임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신약 개발의 가능성을 한층 더 높였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바이오소재 분야의 최고 권위 학술지인 바이오머터리얼즈(Biomaterials, IF 8.402) 2018년도 판에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