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칸젠, 새로운 보톡스 균주 발굴 성공

전문 분석기관 의뢰…기존 대표적 두 균주와 전혀 달라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8/04/12 [11:16]

칸젠, 새로운 보톡스 균주 발굴 성공

전문 분석기관 의뢰…기존 대표적 두 균주와 전혀 달라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8/04/12 [11:16]

그람을 염색해 전자현미경으로 균주를 확인하는 과정.

【후생신보】국내 한 바이오 벤처에 의해 새로운 보톡스 균주가 발견됐다.

 

칸젠은 지난달 26일 국내 자체 발굴한 보톡스 균주의 유전자 분석 결과 기존의 대표적인 두 균주인 Strain A Hall 및 ATCC 3502와는 전혀 다른 독자적인 보툴리눔 Type A 균주임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문기관 분석에 따르면 대표적인 보툴리눔 균주인 Strain A Hall 균주와 ATCC 3502 균주의 전체 유전자 차이는 0.01%에 불과하다.

 

반면 칸젠의 균주는 각각 0.40%와 0.52%의 큰 차이로 일치하지 않았다. 유전체 길이도 각각 18만 6,740(bp)와 6만 384(bp)의 차이로 칸젠의 균주가 오히려 더 긴 것으로 밝혀졌고 기존 균주와 비교해 2만여 종의 유전자가 차이를 보였다.

 

칸젠은 “이는 기존에 알려진 외국 유래 보툴리눔 균주에서 파생된 게 아니며, 검체의 발굴, 균 분리, 균 확인시험, 균 동정시험 등 수년 간의 노력과 연구개발 과정을 통해 독자적으로 발굴된 한국 토종 균주임이 입증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칸젠은 또, “해발 1600미터 국내 산 정상 눈 속에서 찾은 별도의 보톡스 균주도 있다”고 덧붙였다.

 

칸젠이 확보한 이 보툴리눔 균주는 16s rRNA 분석 결과 보툴리눔 Type A, B가 혼재해 있는 것이 확인됐다. 전혀 새로운 Type의 보툴리눔 균주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보툴리눔 균주는 독성이 매우 강하여 바이오테러의 위험성으로 국가기관의 관리 대상이지만 희귀성과 독소를 이용한 다양한 의료계통의 활용 덕에 보톡스 독소 1g으로 1조원대의 매출을 달성 할 수 있어 바이오산업에서 높은 가치로 인정받고 있다.

 

칸젠 박태규 대표는 “한국의 자체 발굴 균주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다양한 제품을 만들어 세계시장에 진출해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