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지바이오, 인공광대뼈 제조 허가 획득
생체활성 결정화 유리 소재에 3D 프린팅 기술 접목 눈길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4/10 [09: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시지바이오(대표 유현승)는 지난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3D 프린팅 기반 맞춤형 ‘인공광대뼈’의 제조허가를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시지바이오의 인공광대뼈는 자체 개발한 특허받은 생체활성 결정화 유리 소재(BGS-7)를 3D 프린팅 기술에 접목, 탄생됐다.

 

무엇보다 현재 사용중이거나 연구되고 있는 금속/폴리머 기반 맞춤형 의료기기와 달리 시지바이오의 3D 프린팅 소재부터 공정, 장비에 이르는 전 과정의 국산화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BGS-7는 고분자나 금속 소재와 달리 체내 이식시 골과 직접 결합하는 장점이 있다. 특히 골과 직접 결합하는 다른 바이오세라믹 소재에 비해서도 뼈와 더 강하게 결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지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3D 프린팅 맞춤형 인공광대뼈는 이물 반응 없이 뼈와 빠르고 강하게 유합되기 때문에 재건수술의 부작용 및 합병증을 최소화해 환자 부담을 줄여주고 심미성은 향상시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제작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유현승 대표는 “시지바이오의 3D 프린팅 인공광대뼈는 뼈와 가장 친화적인 바이오 세라믹을 이용해 만든 3D프린팅 골대체제로 이번이 국내 최초”라며, “앞으로 다양한 골 결손 부위에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 의료용 바이오세라믹 3D 프린팅 임플란트 국내외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 세라믹 3D프린팅 공정’은 정봉용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세라믹 PD기획의 바이오세라믹 소재 R&D 과제 수행 주관기관인 한국재료연구소(KIMS) 윤희숙 박사팀이 국내 처음 개발한 기술을 시지바이오에서 기술 이전한 것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