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6년전 투쟁과 40대 집행부 투쟁의 차이점은(?)
노환규 집행부 당시 8천명 회원 찬성했지만 대표자들 투쟁 반대로 동력 상실
16개 시도의사회장단 문케어 저지위한 4월 투쟁 최대집 당선인에 위임 등 호응도 높아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4/10 [06: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의협 비대위와 16개시도의사회장단이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투쟁일정을 제시한 가운데 6년전 노환규 집행부 당시 투쟁과 사뭇 다른 분위기를 보이고 있어 성공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대집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8일 의협 비대위와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이 의견을 모아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투쟁일정(안)을 제시했다.

 

인수위의 투쟁일정안에 따르면,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은 4월 투쟁에 대한 최종 결정을 최대집 당선인에 위임했다.

 

5월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포함한 세부적인 실행방안은 오는 14일 최대집 의협 회장 당선인과 16개 시도의사회장 모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4월의 투쟁 일정은 27일 집단휴진과 전국 시군구의사회 및 특별분회 비상 총회를 열고, 29일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개최한다는 것이다.

 

또한, 29일 문재인 케어 저지 투쟁 계획안을 확정하기 위해 전국의사 대표자 대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5월 13일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을 비롯한 전국의 의사들이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대정부 투쟁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여기서, 6년전 노환규 집행부의 대정부 투쟁 상황과 차이점을 보이고 있다.

 

6년전에도 노환규 회장을 비롯한 집행부 및 의사회원들은 왜곡된 의료제도를 바로잡고, 정치권에 올바른 입법 활동 추진을 목표로 대정부 투쟁 로드맵을 제시하면서 투쟁에 돌입했다.

 

하지만, 노환규 회장의 단식으로 시작된 대정부 투쟁은 의료계 대표자들의 반대로 투쟁 동력이 상당부분 상실됐다.

 

의료계 대표자들의 대다수는 대정부 투쟁에 대한 명분이 약하고, 대정부 투쟁 설문조사에 참여한 회원 8,000여명이 전체 10만 의사들의 뜻을 대변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의료계 대표자들이 대정부 투쟁을 반대했던 가장 큰 이유가 투쟁 결과의 실패였으며, 대표로서 투쟁을 이끌어 가야 하는 것이 부담스러웠기 때문이었다.

 

노환규 집행부가 당시 설정한 대정부 투쟁 로드맵은 2012년 11월 26일부터 개원의의 주중 1일 휴뮤와 전공의 40시간 근무 및 주중 1일 휴무, 포괄수가 해당질환 비응급 수술 연기 등이었다.

 

또한, 12월 10일부터는 개원의 주중 2일 휴무로 강화되고, 12월 17일부터는 개원의 전면 휴폐업과 전공의 40시간 근무 및 주중 2일 휴무, 그리고 교수와 봉직의 참여 순으로 진행될 계획이었다.

 

6년전 의료계 대표자들의 반대로 인한 동력 상실과 회원들의 저조한 참여로 인한 미완의 성공을 거둔 노환규 집행부의 대정부 투쟁.

 

이에, 최대집 당선인 인수위원회를 비롯한 의협 비대위는 그 당시 대정부 투쟁에 참여했던 인사들이 다수 포함돼 있는 상황이다.

 

이번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대정부 투쟁에 대한 회원들의 참여 의지는 매우 높은 상황으로 분석되고 있다.

 

노환규 집행부의 미완의 대정부 투쟁이 최대집 집행부에서 결실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