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여자의사회, 설 연휴 캄보디아서 의료봉사
현지주민 약 1천명에게 진찰, 검사, 처치, 투약 진료 서비스 제공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2/20 [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한국여자의사회(회장 김봉옥)가 설 연휴기간 캄보디아의 빈민촌을 찾아 대대적인 의료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번 의료봉사는 2월 13일부터 18일까지 4박 6일간의 일정이었으며, 김봉옥 회장(전 충남대병원장)과 오혜숙 한국여자의사회 의료봉사위원장(의정부시 오혜숙 산부인과) 등 여의사 회원 14명이 동참했다. 특히 이번 캄보디아 의료봉사단은 여의사 회원은 물론 NGO 더멋진세상, 한국기독여의사회, 씨젠의료재단(임상병리사), 오혜숙산부인과 간호사, 사무국 직원, 일반 봉사자 까지 포함된 25명의 단원을 구성하여 현지에서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봉사를 전개 할 수 있었다.
 
한국여자의사회가 찾은 곳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외곽의 농촌, ‘쁘랙 루엉(PREK LUONG)’ 지역으로 프놈펜 개발에 쫓겨 이주해 온 빈민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 주민 대다수가 영양실조와 질병에 시달리고 있어 구호의 손길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현지를 찾은 여자의사회 의료봉사단은 빈민들이 모여 사는 깜폿 지역과 스렁 지역 에 무료 진료소를 개설하여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꼬박 나흘간 현지 주민들의 건강을 살피는데 집중했다.

 

 한국여자의사회 해외의료봉사단은 이번 캄보디아봉사에서 현지주민 약 1천명에게 진찰, 검사, 처치, 투약 등 2,800건 이상 진료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진료를 넘어 어린이∙ 사진 봉사, 생활용품 기증 등을 통해 그 곳 주민들의 궁핍한 삶까지 어루만져 캄보디아에 한국과 한국여의사들의 따뜻한 이미지를 심는데 큰 기여했다.

 

의료봉사단을 이끌고 현지를 다녀온 김봉옥 한국여자의사회 회장은 “민족의 대 명절인 설 연휴 금쪽같은 시간에 가족을 뒤로 한 채 개인적으로 비용을 부담하며 봉사에 나서준 회원들과 의료봉사에 필요한 약품과 진료재료, 기타 후원품을 협찬해 주신 국내 제약기업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짧은 기간 이었지만 해외 의료봉사 경험이 많은 회원들이 희생정신을 발휘해 준 덕분에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을 보람으로 삼는다.”고 말했다.  

 

한국여자의사회의 이번 캄보디아의료봉사는 지난 2011년부터 3년간 필리핀 해상 판자촌 나보타스시에서 전개된 3차례의 해외의료봉사에 이어 5년 만에 이뤄진 대규모 해외의료봉사였다.

 

한국여자의사회 회원과 NGO 더멋진세상, 대한기독여자의사회, 씨젠의료재단, 충남대학교병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JW중외학술복지재단, 한독, 유한양행, 태준제약, 한미약품, 현대약품, 동광제약, 삼일제약, 종근당, 삼진제약, 동아ST, 대웅제약, 보령제약, 부광약품, SK케미칼, 화일약품, 에프엔디넷, 엘지생활건강에서 후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