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혈모세포이식술 신흥 강자 화순전남대

2016년까지 1,400례 시술…동종 시술 실제 사망률 전국 최고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7/02/06 [11:39]

조혈모세포이식술 신흥 강자 화순전남대

2016년까지 1,400례 시술…동종 시술 실제 사망률 전국 최고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7/02/06 [11:39]
화순전남대병원 이제중 교수가 조혈모세포 이식 시술을 위해 청정무균병실에서 진료중이다.   

【후생신보】화순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김형준)이 전국 최고 수준의 조혈모세포이식술 치료실적을 보여 주목받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지난해까지 약 1,400례의 시술을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그 중 동종조혈모세포 이식의 경우, 2004년 개원 당시에 비해 약 2.2배 늘어난 시술 건수를 기록했다.

 

특히 동종의 시술을 행하는 전국 상급종합병원들에 비해 합병증이나 부작용으로 인한 ‘실제 사망률’이 1/5 수준에 그치는 등 뛰어난 치료 성공률을 보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의 ‘2014년도 진료량(수술건수) 평가’ 결과에 따르면, 화순전남대병원의 조혈모세포이식술 ‘실제사망률’은 1.16%에 불과했다. 전국 평균은 5.46%였다.

 

이 같은 성적은 전문적인 협진팀 운영에 따른 결과로 풀이되고 있다. 난이도 높은 조혈모세포이식을 위해 혈종내과, 소아청소년과, 감염내과, 진단검사의학과 등 전문의들을 비롯해 이식전담간호사 등이 함께 노력해 일궈낸 결과물인 셈.

 

이제중 조혈모세포이식센터소장은 “난치성 혈액암 환자의 증가에 따라 동종조혈모세포 이식 등이 늘어나고 있다. 제대혈 이식과 반일치 이식 등 난이도 높은 시술도 증가 추세”라며 “우수한 의료진과 최신설비의 청정무균병실, 전국에서 으뜸가는 시스템으로 치료 성공률이 선진국 수준을 웃돌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