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화순전남대 김희경․강호철 교수 ‘EnM 학술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6/11/09 [18:24]

화순전남대 김희경․강호철 교수 ‘EnM 학술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6/11/09 [18:24]

【후생신보】화순전남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희경<사진>·강호철 교수가 최근 경주 현대호텔에서 열린 ‘2016 대한내분비학회 학연산 및 추계심포지엄’에서 ‘EnM 학술상’을 수상했다.

 

김희경 교수 등은 항갑상선제제 사용시 드물게 발생하는 부작용인 ‘무과립증’의 발병 특징에 대해 분석한 논문을 통해 수상했다.

 

‘EnM 학술상’은 지난 1년간 대한내분비학회 학회지(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실린 논문 중 우수논문을 선정해 시상한다.

 

김 교수는 이날 ‘MSD 신진연구자상’도 수상했다. 화순전남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는 ‘우수 연제상’ 등 최근 3년연속 학회 수상을 통해 탄탄한 연구역량을 선보이고 있다.

 

대한내분비학회는 지난 1982년 창립됐다. 신경내분비, 갑상선, 당뇨, 부신, 생식, 비만 등 다양한 분야의 유기적 융합을 통한 학회활동으로 국내의 대표적인 내분비 전문학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