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수·지역의료, 의학교육 평가 논의

의학회, 14일 더케이호텔서 2024 학술대회 개최

이상철 기자 kslee@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11 [13:44]

필수·지역의료, 의학교육 평가 논의

의학회, 14일 더케이호텔서 2024 학술대회 개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6/11 [13:44]

【후생신보】   필수의료, 지역의료, 의학교육 평가 인증 등 최신 이슈에 대해 논의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대한의학회(회장 이진우)는 오는 14일 더케이호텔에서 2024 대한의학회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93개 학회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대한의학회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의학 학술단체로 의료정책과 의학발전의 방향을 제시하는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소통과 공감, 그리고 한마음으로’를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는 의료계의 한목소리가 더욱 중요해진 시기인 만큼, 현재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주요 의료정책을 여러 단체와 함께 고민하고 생각과 목소리를 한자리에 모아 발표하고 논의하는 장을 마련, 의료계 내 합의된 의견을 이끌어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조강연에서는 서울대 성원용 교수가 ‘초저출산, AI기술, 국가 경쟁력의 관점에서 본 의대 증원’을 주제로 의료계가 아닌 외부의 시선에서 초고령화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의사 증원 방안이 과연 옳은 방법인지 살펴보고 바람직한 해결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진행되는 6개의 세션 프로그램은 주제발표와 패널토의로 구성했다. ▲수련교육 = 전공의 수련의 질과 환경 개선, 바람직한 길을 묻다 ▲지역의료 ‘지역의료 활성화를 위한 제언’ 세션과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원 ‘바람직한 의료정책’ ▲대한민국의학한림원 ‘미래의료는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의대정원과 교육을 중심으로’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학생 규모와 의과대학 교육역량’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근거기반 임상진료지침 개발·활성화를 위한 협력방안’ 등 4개 기관이 제시한 현안 주제를 공동 주최 세션으로 진행된다.

 

특히 학술대회에서 다뤄졌던 내용들은 향후 토론회, 공청회, 백서 제작 등을 통해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