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세브란스병원 외래 및 수술 정상 운영

병원 외래 환자 90% 정상 진료 ··· 수술 일정 정상 진행

윤병기 기자 yoon70@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4/30 [11:52]

세브란스병원 외래 및 수술 정상 운영

병원 외래 환자 90% 정상 진료 ··· 수술 일정 정상 진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4/30 [11:52]

【후생신보】  의대 증원 정책과 관련 의대 교수들이 30일 외래 및 수술을 전면 취소하기로 한 가운데 세브란스병원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자가 직접 찾은 연세의료원의 경우 세브란스병원과 연세암병원, 심혈관병원의 외래진료는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수술의 경우에도 일정이 잡혀 있던 수술은  취소 없이 그데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언론에서 나온 전면 휴진 현상은 미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반대하며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의 빈자리를 지키던 의과대학 교수들이 휴진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빅5(서울대·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아산·서울성모병원)’ 병원 중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은 30일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했지만, 당장 의료 현장에서 큰 혼란이 감지되진 않았다.

 

세브란스병원에서 관계자는 “외래 휴진 및 수술 취소의 경우 개별 환자에게 미리 연락을 취해 동의를 거쳐야 하는 절차를 진행라게 된다” 며 “일부 교수들이 경우 직접 환자와 보호자에게 전화로 진료 일정 및 수술 변경으로 공지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 숫자는 미비한 상황” 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관계자는 “외부에서 생각하는 의료대란이 벌어지기는 쉽지 않다”며 “일부 언론에서 의료대란을 부추키는 기사로 환자들만 불안해 하는 상황” 이라고 지적했다,

 

교수들의 휴진은 각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 차원의 결정으로, 교수들은 자율적으로 동참 여부를 선택한다.

 

의료계에서도 ‘주 1회 휴진’ 영향력은 적을 것이라 예상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관계자는 “휴진 규모는 병원마다 다르고, 과마다 다르기에 정확하게 알 수는 없다”며 “예약된 검사는 진행되고, 중증·응급과는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엄청난 혼란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