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공의 파업이 원외의약품 시장에 끼친 영향은?

한국아이큐비아, 전년동월 대비 조제 건수는 13% 크게 줄고, 조제 금액은 3.7% 감소 그쳐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10:45]

전공의 파업이 원외의약품 시장에 끼친 영향은?

한국아이큐비아, 전년동월 대비 조제 건수는 13% 크게 줄고, 조제 금액은 3.7% 감소 그쳐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4/25 [10:45]

▲ 2024년 3월 원외의약품 시장 의료기관 유형별 분석 자료.


【후생신보】8주째를 넘어선 전공의 파업이 원외의약품 시장에는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조사 결과 조제 건수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에 반해 조제 금액의 소폭 감소하는데 그쳤다.

 

글로벌 헬스케어 빅데이터 기업 한국아이큐비아(대표 정수용)는 국내 원외의약품 시장 분석을 위한 약국조제내역 조사 자료인 KNDA를 바탕으로 2월 하순부터 전개된 전공의 이탈이 원외의약품 시장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이 같은 내용의 분석 결과를 25일 내놨다.

 

이에 따르면 지난 3월 전체 원외의약품 시장은 전년동월 대비, 조제건수(-6.4%)와 조제금액(-3.9%) 모두에서 감소했다.

 

전체 원외의약품 시장을 의료기관 유형별로 구분할 경우, 전공의 사직의 영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 상급종합병원은 KNDA 자료상에서도 조제건수(-13.3%) 기준으로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조제금액(-3.7%)의 경우 예상과 달리 전체시장 감소분(-3.9%)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는 외래 환자들이 의료공백이 지속될 것을 우려, 약을 장기로 처방 받은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 KNDA에 따르면 모든 의료기관 유형별로 전년 동월 대비 평균처방일수(AVTD)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2023년 3월 70.0일에서, 2024년 3월 77.3일로 큰 폭(+10.6%)의 증가세가 확인됐다.

 

같은 기간 KNDA의 조제유형(Dispensing Type)별 분석에서도, 상급종합병원의 약물반복조제(Repeat Dispensing) 건수는 전년 동월 대비 -9.2% 감소한 반면, 약물신규조제(New Dispensing) 건수는 -21.4%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신규 환자 대상 약물조제가 예상대로 더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간 의료계 일각에서는 전공의 파업 영향으로 상급종합병원 환자가 종합병원, 병원 그리고 의원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이 같은 현상이 아직까지 뚜렷하지 않다는 게 아이큐비아 측 분석이다.

 

상급종합병원의 조제금액 성장률을 유형별로 조금 더 상세히 분석해 보면, 제너릭 의약품(-2.6%)보다는 오리지널 의약품(-4.3%)이 전년동월 대비 2024년 3월에 더 큰 폭으로 감소, 오리지널 의약품 비중이 큰 외국계 제약사의 매출액 감소(-4.6%)가 국내 제약사의 매출액 감소(-2.6%) 보다 더 큰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주요 약물군 별 조제금액 성장률에도 차이가 관찰되었는데,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처방전당 평균처방일수 증가로 인한 조제금액 감소 억제로 주요 만성질환군인 동맥경화치료제(C10, -0.9%), ARB 고혈압치료제(C09, -4.4%), 당뇨병 치료제(A10, -3.5%)의 경우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항생제(J01, -20.6%), 항류마티즘제(M01, -15.6%), 항바이러스제(J05, -16.1%) 등 주로 급성질환에 사용되는 약물에서는 상대적으로 큰 폭의 감소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제약사들이 체감하는 매출 감소는 아이큐비아의 시장데이터에서 관찰되는 의약품 시장 감소세보다 더 클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아이큐비아가 협력 패널 도매상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결과, 상당수의 도매상들은 주문량 감소와 일부 의료기관의 경영난으로 인한 대금 지급지연 등으로 현금 흐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경영환경의 변화로 일부 도매상은 안전재고수준을 보수적으로 가져가고 있어서 제약사의 매출에 영향을 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원외의약품 시장보다 전공의 사직으로 인한 의료공백의 여파가 더 클 것으로 보이는 원내의약품 시장의 경우, 아직 1분기 공식자료가 발표되지는 않았다.

 

다만, 현재까지 집계된 대학병원급 패널의 미가공 자료(raw data) 분석에 따르면, 2024년 1분기(1~3월 전체) 원내의약품 시장은 전년 동분기인 2023년 1분기 대비 0.3% 증가, 전 분기인 2023년 4분기 대비 -5.4%의 감소가 예상되는데, 전공의 사직의 실제 영향이 2월 하순부터 한달 남짓이었음을 고려할 때 상당한 감소세로 보여진다. 현 사태가 지속되어 2분기 전체에 영향을 줄 경우 감소세는 두 자리수 이상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아이큐비아는 “전공의 사직으로 인한 의료공백 상황과 이로 인한 제약시장 변화를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며 “의료공백의 영향이 지속될 경우 다양한 시장데이터를 바탕으로 제약회사, 도매상 등 관련 업체들의 대응 전략 수립에 필요한 시장 동향 분석 자료를 신속히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후 5월 중 배포 예정인 병원 원내 시장 자료와 원외 처방 4월 업데이트 자료를 통해 전체 시장에 대한 더욱 자세한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