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그룹 후계자 임주현 사장, 부회장 승진

한미약품 대표 박재현 부사장은 사장 승진…비전 실현 안정적 구조 완성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5:55]

한미그룹 후계자 임주현 사장, 부회장 승진

한미약품 대표 박재현 부사장은 사장 승진…비전 실현 안정적 구조 완성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27 [15:55]

【후생신보】한미그룹(회장 송영숙)은 27일, 한미그룹의 차기 총수로 지명된 임주현 사장<左>을 그룹을 총괄하는 부회장에 승진 발령했다.

 

하루전인 26일, 송영숙 회장은 임성기 회장의 뒤를 이을 승계자로 임주현 사장을 공식 지명한 바 있다.

 

임주현 부회장은 지난 2004년 한미약품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인적자원개발 부서를 거쳐 2000년대 말부터 창업주 고 임성기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필하며 신약개발과 신약 라이선스 계약 부문, 경영관리본부 등을 책임져 왔다. 그 덕분에 임 회장 평생의 신념이었던 ‘R&D 철학’을 깊이 이해하고 실천, 선대 회장을 계승할 최적임자로 평가 받았다.

 

또한 한미그룹은 이날 한미약품 대표이사 박재현(사진)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박재현 사장은 1993년 한미약품 제제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한 후 다수의 개량신약 개발에 참여했으며, 2019년부터는 한미그룹 생산관리 부문 총책임(공장장)도 맡았다.

 

한미그룹은 박재현 대표의 사장 발령으로, 송영숙 회장과 임주현 부회장, 각 계열사 대표이사 사장, 본부장으로 이어지는 체제를 통해 보다 안정된 경영 환경을 구축하게 됐다. 특히, OCI그룹과의 통합 이후 글로벌 한미 비전 달성을 위한 리더십 토대가 탄탄히 마련됐다는 평가다.

 

한미그룹 관계자는 "임주현 부회장은 임성기 회장과 송영숙 회장의 뒤를 이어 한미그룹의 DNA를 지키고 ‘신약개발 명가’의 위상을 더욱 높일 차세대 한미그룹 리더"라며 "한미그룹 임직원들도 한마음으로 단합해 통합 이후 펼쳐질 새로운 한미그룹 비전을 임주현 부회장과 함께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주현 부회장,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박재현 사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