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송영숙 회장, “임성기 공식 후계자는 임주현” 공식 지목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26 [10:23]

송영숙 회장, “임성기 공식 후계자는 임주현” 공식 지목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26 [10:23]

【후생신보】“송영숙에게 모든 것을 맡기고 떠났던 임성기 이름으로, 임주현을 한미그룹의 적통자로 지목한다”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이 28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자신과 반대편에 서서 소송을 벌이고 있는 임종윤․임종훈 두 아들과 관련 “가슴이 찢어지는 듯 한 심정이다”며 이 같은 소회를 지난 25일 밝혔다.

 

한미그룹 본사에서 진행된 이날 기자 간담회에 송영숙 회장은 몸이 불편해 직접 참석하지 못했다. 하지만 서면을 통해 두 아들 해임과 관련한 내용, 한미그룹 적용 승계자를 지목했다.

 

먼저 송영숙 회장은 “그룹의 미래가 결정될 한미사이언스 주주총회를 앞두고 그룹이 걷잡을 수 없는 혼돈으로 몰아간 두 아들에 대해 가슴이 찢어지는 듯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해외 자본에 지분을 매각하는 것을 어떻게 든 막아보려고 했지만 결국 두 아들은 해외 자본에 아버지가 남겨준 소중한 지분을 일정 기간이 보장된 경영권과 맞바꾸는 것이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두 아들의 말 못할 사정은 누구보다도 내가 더 잘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불어, “두 아들의 선택(해외 펀드에 지분 매각)에는 아마 일부 대주주 지분도 약속돼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1조 운운하는 투자처의 출처를 당장 밝히고 아버지의 뜻인 ‘한미가 한국을 대표하는 토종 기업으로 영속할 수 있는 길을 찾으라”도 했다.

 

특히 송영숙 회장은 “‘송영숙에서 모든 것을 맡기고 떠난다’고 했고 임성기의 이름으로 나는 오늘 임주현 한미그룹 적통자이자 임성기의 뜻을 이을 승계자로 지목한다”고 천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그룹, 임종윤, 임종훈, 송영숙 회장, 임주현 사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