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 차세대 리더로 임주현 사장 추대한다”

한미그룹 계열사 대표 5인․한미약품 본부장 4인, 주총서 통합 찬성해 달라 성명서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25 [12:22]

“한미 차세대 리더로 임주현 사장 추대한다”

한미그룹 계열사 대표 5인․한미약품 본부장 4인, 주총서 통합 찬성해 달라 성명서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25 [12:22]

【후생신보】한미와 OCI의 통합 여부가 최종 판가름 나는 주총(3.28)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미그룹 계열사 대표와 한미약품 본부장 다수가 “통합에 찬성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25일 내놨다.

 

“OCI와 통합을 통해 한미가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적극적인 찬성의사를 밝힌 계열사 대표들은 한미약품 박재현 대표이사, 북경한미약품 임해룡 총경리, 부광약품 우기석 대표, JVM 이동환 대표, 에르무루스 박중현 대표 등 5인과 한미약품 본부장 김나영․박명희․신성재․최인영 전무 등 4인이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먼저 “통합에 전적으로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특히 “송영숙 회장을 선대회장의 뜻을 실현할 최적임자로 다시한번 확인한다”고 밝히고 “송 회장을 중심으로 하나 돼 글로벌 한미를 향해 담대한 도전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차세대 한미의 리더’로 임주현 사장<사진>을 추대하며, 임주현 사장이 임성기 선대 회장의 R&D 철학을 이어나갈 최적임자임을 밝힌다”고 밝히고 “오는 28일 열릴 한미사이언스 주주총회에서, 주주님들께 한미의 미래를 선택해 달라는 강력한 제언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나아가 “한미가 해외 자본에 의해 휘둘릴 수 있는 리더십을 결단코 반대하며, 임성기 선대 회장이 남긴 우리의 유산을 끝까지 지켜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그룹, 임성기 회장, OCI, 임주현 사장, 송영숙 회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