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세의대 비대위, 의료정책 강행 책임자 처벌하라

전공의와 의대 학생들 ‘진정한 의료개혁’ 요구 공감하며 지지

윤병기 기자 yoon70@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3/19 [09:13]

연세의대 비대위, 의료정책 강행 책임자 처벌하라

전공의와 의대 학생들 ‘진정한 의료개혁’ 요구 공감하며 지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3/19 [09:13]

【후생신보】 의대정원증원 및 충분한 준비없는 의료정책 강행으로 교육 및 의료 생태계는 혼란에 빠졌 상황으로 관련정책책임자는 국민 고통에 대해 사죄하고, 대통령은 잘못된 정책추진자들을 해임할 것을 촉구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8일 전체교수회의를 개최하고 성명서 발표를 통해 정부는 지난 26일 기습적으로 발표한 졸속 의대정원증원 및 의료정책으로 인한 의료 혼란과 국민 불안에 즉각 책임지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먼저 우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이유여하를 떠나서 환자와 국민여러분께 걱정과 우려를 끼쳐드렸기에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우리 교수들은 전공의와 의대 학생들의 사직과 휴학을 결심한 것은 진정한 의료개혁을 요구하는 것임을 공감하며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정부는 전공의를 초법적으로 협박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라정부는 그간 환자 진료를 위해 최선을 다해온 우리 교수들이 사직에 이른 것에 대해 비난과 협박을 자제하라. 이는 절박한 선택일 뿐이라고 밝혔다.

 

연세의대 교수비대위는 사직서 제출을 결정한 우리 교수들을 지지하며, 정부의 변화된 태도가 없으면 325일에 사직서를 일괄 제출할 것이라며 우리 교수들은 의료 현장을 지키는 동안 필수 의료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나, 의료진의 상태를 고려해 환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수준으로 축소 개편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비대위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은 현상황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묻고, 정부의 신속한 해결방안을 요구하며 이 요구사항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철저히 개인의 양심과 자유에 따라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세의대, 의대증원, 필수의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