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나보타․펙수클루․엔블로로 대웅제약 ‘신세계’ 열다

자체 개발 신약 덕분 지난해 매출 1.2조, 영업이익 1,334억…창사 이래 최고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6:28]

나보타․펙수클루․엔블로로 대웅제약 ‘신세계’ 열다

자체 개발 신약 덕분 지난해 매출 1.2조, 영업이익 1,334억…창사 이래 최고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2/06 [16:28]

【후생신보】대웅제약이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내놓았다. 자체 개발한 나보타, 펙수클루 그리고 엔블로 성장이 해를 거듭할수록 빛을 발하고 있다. 자체 개발 혁신 신약들이 대웅제약을 차원이 다른 신세계로 이끌고 있는 모습다. 

 

대웅제약(대표 이창재∙전승호)은 지난해 매출,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3개 분야에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개별기준 매출 1조 2,220억 원, 영업이익 1,334억 원, 영업이익률 11%를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6% 성장했고, 영업이익률도 2% 포인트 상승했다.

 

대웅의 이 같은 성장은 펙수클루, 엔블로 등 국산 신약 등이 포진한 전문의약품과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나보타의 지속적 성장 덕분이었다. 

 

대웅의 지난해 전문의약품 매출은 8,725억 원. 이 중 펙수클루의 2년 누적 매출액은 720억 원에 달한다.

 

국내 유일의 SGLT-2 억제제 신약 엔블로도 순항하고 있다.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주요 종합병원에 랜딩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 중인 것.

 

대웅은 출시 6개월 만에 메트포르민 복합제 ‘엔블로멧’을 출시하며 라인업을 확장하는 한편, 러시아 및 독립국가연합(CIS)에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진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프리미엄 톡신 나보타는 1,47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 중 약 80%는 수출을 통해서다. 나보타는 현재, 영국, 독일, 오스트리아에 이어 이탈리아까지 진출하며 미국에 이어 유럽시장도 지속 확대하고 있다.

 

대웅은 나보타의 해외 매출 지속 성장 및 치료 적응증 분야 진출을 대비해 지난해 나보타 3공장을 착공했다. 나보타 3공장 완공 시 연간 나보타 생산량은 지금보다 260% 증가한 1,300만 바이알에 이를 전망이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대웅제약은 불확실성이 큰 경영환경 속에서도 신약의 지속적인 성장, 나보타의 성장 등으로 매출,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세 분야에서 역대 최대실적을 이뤄냈다”며 “앞으로도 펙수클루, 엔블로, 나보타 3대 혁신신약을 중심으로 ‘1품 1조(1品1兆)’ 비전을 실현하고 R&D는 물론 디지털 헬스케어 등 신규 파이프라인을 강화해 국가대표 헬스케어 그룹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은 지난해 약 1조 3,600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을 성공했다. 지난해 1월 중국 CS파마슈티컬즈와 섬유증 신약 후보물질 베르시포로신에 대한 4,130억 원 기술수출 계약 체결을 신호탄으로, 2월에는 브라질 제약사 목샤8(Moksha8)과 1,150억 원 규모의 엔블로의 중남미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미국 생명공학 투자회사 애디텀바이오(Aditum Bio)의 자회사 비탈리바이오(Vitalli Bio)에 6,390억 원 규모로 자가면역 치료 신약 후보물질 DWP213388의 글로벌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권리를 이전했다.

 

지난해 말에는 자이더스 월드와이드 디엠씨씨와 1,220억 원 규모로 항암제 DWJ108U(류프로라이드아세트산염) 데포 주사제 미국 내 임상 개발 및 상업화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또 러시아 및 독립국가연합에 엔블로 공급을 위해 러시아 제약사 파마신테즈(JSC Pharmasyntez)와 770억 규모로 계약을 마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엔블로, 펙수클루, 나보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