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새 50년 향해 모두가 선구자 돼야”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1/02 [11:08]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새 50년 향해 모두가 선구자 돼야”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1/02 [11:08]

【후생신보】새로운 50년을 향한 항해에서 한미 가족 모두 자기 분야 선구자가 되자.”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사진>은 2일 오전 사내 업무망을 통해 그룹사 전 임직원에게 보낸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송영숙 회장은 “한미 역사의 새로운 첫 페이지가 열리는 2024년 새해를 맞아 한미그룹에 내재된 ‘저력’을 보여주자”고 말했다.

 

송 회장은 이어 작년에 일군 혁신 성과들을 언급한 뒤, 새해에는 ‘힘차게 도약하는 한미, 함께 하는 미래’로 정한 경영 슬로건을 힘 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독려했다.

 

그는 “지난 50년간 한미는 늘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냈고, 혁신으로 그 위기를 단숨에 역전시킨 ‘반전의 저력’을 보여줬다”며 “지금 돌이켜보면 위기를 극복하며 꿋꿋하게 걸어왔던 길은 한국 제약업계의 이정표가 됐고, 많은 기업들이 한미의 성장 모델을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업계를 선도하는 한미’라는 평가를 받게 된 지금, 우리는 더욱 큰 책임감을 갖고 도전 정신으로 더 큰 목표를 향해 전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 신년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