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세의료원 집중모금운동 1년 만에 발전기금 1천억 원 달성

윤동섭 의료원장 “나눔의 기쁨을 선택하신 기부자 의지 받들어 미래의학 선도 세브란스” 다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07:00]

연세의료원 집중모금운동 1년 만에 발전기금 1천억 원 달성

윤동섭 의료원장 “나눔의 기쁨을 선택하신 기부자 의지 받들어 미래의학 선도 세브란스” 다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11/17 [07:00]

【후생신보】 연세의료원이 의료의 핵심인 교육과 연구를 통해 인류를 위한 숭고한 헌신과 혁신적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집중거액 모금 캠페인 1년 만에 1천억 원 모금을 달성했다.

 

연세의료원은 지난 15일 그랜드 하얏트서울 그랜드볼룸에서 후원자 초청 감사의 밤 '위대한 미래를 여는 사람들‘ 행사들 통해 그동안 모금한 발전기금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윤동섭 의료원장은 “세브란스와 함께 세상을 바꾸어 나가는 기부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며 “어떻게 하면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모두가 건강한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많은 분들이 세상을 바꾸어나가려는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고민의 결과로 ‘나눔으로써 기부’ 를 선택 연세의료원과 함께하겠다고 하신 그 고귀한 결정에 깊은 감사와 함께 높은 책임감을 느낀다” 고 밝혔다.

 

 

또한 윤 의료원장은 “기부로 세워진 연세의료원은 기부자 여러분들의 이와 같은 고민의 무게를 잘 알고 있는 만큼, 저희는 기부금이 사회적으로 더 가치 있게 쓰일 방법은 무엇인지, 또 어떻게 우리 사회와 인류 공동체의 필요를 채워나갈지 언제나 기부자들의 입장에서 고민하고 있다” 며 “기부자 여러분들의 마음이 세상 구석구석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그리고 세상 곳곳의 마음과 마음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고 강조했다.

 

윤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이 이러한 일들을 할 수 있는 이유는 우리의 정체성이 바로 ‘사람을 구제하라’는 제중원 개원정신과 이웃과의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는 기독창립 정신에서 시작되어, 지난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수많은 기부자들의 사랑과 후원으로 성장해왔기 때문” 이라며 “134년 전 알렌 박사가 처음 서양의학을 들여와 한국의학계에 충격을 주고 이 땅에 새로운 지평을 연 것과 같이, 세브란스는 세계 보건 환경의 발전을 위한 완전히 새로운 의료 환경의 미래를 선도적으로 창조해나가려 합니다. 이러한 가슴 벅찬 일에 저는 여러분과 함께하고자 한다” 고 밝혔다.

 

THE GREAT FUTURE 캠페인을 시작한 연세의료원은 2023년 3월부터 2028년 2월까지 5년간 총 5천억 원을 목표로 발전기금을 모금중이다,

 

THE GREAT FUTURE 캠페인 준비기간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1월까지 목표액의 20%인 1천억 원이 모금(약정 및 유산기부)된 상황이다.

 

한편 연세의료원이 지난해(2022년 3월~2023년 2월) 모금한 기부금이 442억 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전년도 313억 원에 비해 41% 상승한 수치다.

 

대외협력처 발전기금사무국(국장 한웅규) 집계에 따르면 기부자는 4년 연속 6000명을 돌파했다. 2022년 기부자는 총 6896명으로 그 중 전 현직 교직원(4231명)이 가장 많았다.

 

개인∙환자(2115명), 동문(388명), 단체(97개), 기업(65개)이 뒤를 이었다.

 

기부자 별 기부금을 살펴보면 개인∙환자가 232억으로 가장 많이 기부했다. 다음으로 동문(120억), 전 현직 교직원(46.7억) 기업(24억), 단체(19억) 순이었다.

 

의료원 산하 기관별로는 의대가 가장 많은 기부금을 모았다.

 

의대 기부금은 214억 원으로 전체에서 48%를 차지했다. 세브란스병원(57억), 연세암병원(44억), 강남세브란스병원(43억)이 뒤따랐다.

 

실제로 의대 기부금은 전년 88억에서 214억으로 2.4배 상승했다. 의대는 신축을 기점으로 의학 교육, 연구의 산실로 재탄생을 예고했다.

 

신축 부지를 확보한 의대는 건물 노후화, 좁은 공간을 해결하며 교육·연구·임상 코어로 공간을 구분하고 기능을 재배치해 의사과학자 양성 등 대학 경쟁력 제고를 이어갈 계획이다.

 

기부목적별 기부금은 발전기부금이 223억 원으로 가장 컸다. 다음은 연구기부금(70억), 사회사업후원금(65억), 건축기부금(49억) 순이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 발전기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