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세암병원, 글로벌 암센터 도약 위한 비전 선포

개원 54주년 맞아 ‘환자 전주기적 케어’ 통한 암 질환 극복에 대한 의지 담아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09:25]

연세암병원, 글로벌 암센터 도약 위한 비전 선포

개원 54주년 맞아 ‘환자 전주기적 케어’ 통한 암 질환 극복에 대한 의지 담아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11/15 [09:25]

【후생신보】 연세암병원(병원장 최진섭)이 개원 54주년을 맞아 글로벌 암센터로 도약하기 위한 비전을 선포하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연세암병원은 최근 병원 서암강당에서 개원 54주년 기념식 및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수 전 연세대 총장, 윤동섭 연세대 의료원장, 이은직 연세의대 학장,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및 ‘윤송 조창석문화재단’ 조준연 이사장 등 원내외 인사 15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개원 54주년 기념식 ▲ 우수 간호사 시상식 ▲비전 선포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는 반세기 전 국내 첫 암센터로 개원해 오늘날 연세암병원까지의 성장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암 환자 진료와 병원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우수 간호사를 격려하는 ‘제1회 임의선·조창석·김병수 간호사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 상은 연세암병원 초대 원장으로 병원 개원과 발전의 토대를 놓은 故임의선 원장의 공헌을 기리고, 국내 암 연구와 진료 향상을 위해 연세암병원에 큰 후원을 보낸 윤송 조창석문화재단의 초대 이사장인 故조창석 회장의 뜻을 기리는 한편, 연세암병원 전임 원장으로서 병원 발전과 국내 암학회 발전에 큰 기여를 한 김병수 전 연세대 총장의 기여를 기리기를 위해 만들어졌다. 첫 수상자로 선정된 4명의 간호사에게는 상패와 부상 300만원이 각각 전달됐다.

 

아울러 최진섭 연세암병원장은 병원 공식 비전을 선포했다. ‘연세암병원은 끊임없는 첨단 암연구를 통해 최적의 진료를 시행하는 통합 암센터로서 하나님의 사랑으로 암환자의 전 생애를 보살피고, 암으로부터 자유롭게 한다’로 암 질환의 진료와 연구 그리고 의료선교에 있어 가장 앞선 의료기관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최진섭 연세암병원장은 “구성원들이 함께 만든 새로운 비전과 함께 연세암병원은 암 질환 진료와 연구에 있어 가장 앞선 진료 기관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암 환자의 전 생애를 살피며 최상의 의료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세암병원, 중입자치료, 세브란스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