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산병원 천세원 전공의, KCR 2023 ‘최우수 초록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0/10 [11:17]

안산병원 천세원 전공의, KCR 2023 ‘최우수 초록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0/10 [11:17]

▲ 사진 왼쪽부터 고대 안산병원 영상의학과 김채리 교수, 천세원 전공의.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영상의학과 천세원 전공의가 지난달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79차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KCR 2023)에서 전공의 부문 최우수 초록상(Best Abstract Award for Resident)을 수상했다.

 

KCR은 각국의 영상의학 전문의와 업계 관계자들이 영상의학 분야 최신 지견과 첨단 의료 기술을 공유하는 국제 학술대회로, 올해는 세계 38개국에서 3,500여 명이 찾았다.

 

천세원 전공의는 영상의학과 김채리 교수 지도하에 ‘저선량 흉부 CT의 커널 및 단면 두께 변화를 이용한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 평가 : 다기관 연구’를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관상동맥 석회화는 관상동맥에 칼슘이 침착돼 혈관이 굳어지는 현상으로, 이를 수치화한 석회화 점수는 심혈관 질환의 위험도를 평가하는 데 기준이 된다.

 

천세원 전공의는 “검진에서 흔히 사용하는 저선량 흉부 CT에서 자동화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를 측정하면, 기존 방법보다 방사선량 노출을 줄일 수 있고, 절차도 간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채리 교수는 “이번 수상을 통해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영상의학과의 연구역량과 교육역량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며 “추가 연구를 통해 저선량 흉부 CT에서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를 더 편리하고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