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앙대광명병원, ‘위암 권위자’ 김형호 교수 부임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8/30 [11:42]

중앙대광명병원, ‘위암 권위자’ 김형호 교수 부임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8/30 [11:42]

【후생신보】 위암 치료의 권위자로 알려진 외과 김형호 교수가 중앙대학교광명병원(병원장 이철희)으로 자리를 옮겨 9월 1일부터 진료를 시작한다.

 

김형호 교수는 부산대 의대를 졸업 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외과 암센터장을 역임했다. 국내 복강경 위암 수술의 선구자로, 세계 최초의 조기 위암에서 복강경 수술의 효용성을 평가하기 위한 다기관 전향적 연구(KLASS study)의 총괄 책임자로 활약하고 있다.

 

또한 진행성 위암에서의 복강경 수술, 로봇 위암 수술 임상 연구, 국산 로봇의 적정화를 위한 연구, 위암의 조기 발견을 위한 바이오마커 개발, 그리고 수술 후 최적화된 회복을 위한 ERAS (Early Recovery After Surgery)연구 등을 진행해 왔다.

 

특히 위암에서 복강경 감시림프절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는 무분별한 림프절 및 위 절제를 막고 수술 후 위의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 술식으로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중앙대광명병원 이철희 병원장은 “김형호 교수 영입을 통해 지역내 중증질환치료의 중심인 중앙대광명병원이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최고수준의 전문의들을 영입해 지역건강 증진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앙대광명병원, 위암, 김형호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