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50세 이상은 해마다 전립선 특이항원(PSA) 검사 ‘필수’

남성암 발생률 3위 급부상 ‘전립선암’, 전이 시 생존율 30% 내외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8/08 [08:51]

50세 이상은 해마다 전립선 특이항원(PSA) 검사 ‘필수’

남성암 발생률 3위 급부상 ‘전립선암’, 전이 시 생존율 30% 내외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8/08 [08:51]

【후생신보】 남성암 발생률 3위로 급부상한 ‘전립선암’이 60대에서 가장 높은 유병률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50대부터 해마다 정기적인 검사를 통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국가암정보센터의 ‘2020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전립선암은 폐암, 위암에 이어 남성암 발생률 3위(전체 암 발생률 중 6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9년 4위였다가, 1년 만에 대장암을 제치고 한 계단 상승한 것이다.

 

전립선암 발병률이 높아진 것이 급격한 고령화와 식생활의 서구화가 중요 요인으로 꼽히는 만큼, 초고령사회로 진입 중인 우리나라에서도 그 위험도는 더욱 증가할 수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명지병원 전립선암·신장암센터 김현회 교수(비뇨의학과)는 “전립선암은 50대부터 70대사이 주로 발생하며, 특히 60대부터 유병률이 급증한다”며, “전립선 질환은 배뇨와 성기능에 긴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남성의 삶의 질을 좌우하는 대표질환”이라고도 말했다.

 

전립선암은 진행 속도가 더디기 때문에 초기 증상은 거의 없지만, 암이 커치면서 요도를 압박, 전립선비대와 같이 소변을 참기 힘들거나 자주 보게 되고, 심한 통증, 사정 시 혈액을 보이기도 한다. 또 일반적인 암과 마찬가지로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는 다양한 전신 증상이 나타난다.

 

전립선암은 조기진단과 치료 시 예후가 매우 좋지만, 림프절이나 뼈 등 다른 장기로 전이된 후 늦게 발견하면 생존율은 30% 내외로 현저히 낮아진다. 전립선암을 조기에 치료하려면 위험 징후를 미리 발견해야 하는데, 이때 필요한 검사가 전립선 특이항원(PSA) 검사다. 이 검사는 혈액을 통해 전립선 특이항원인 PSA의 혈중 농도를 파악해 전립선암을 예측하는 원리다.

 

김현회 교수 “여느 암처럼 전립선암도 ‘가족력’이 발병의 중요 요인으로 꼽힌다”며, “가족 중에 전립선암 환자가 있었다면 45세 이후부터 매년 검사를 받고, 50대에 들어서면 해마다 PSA 검사와 직장 수지 검사를 받는 것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전립선암의 치료는 암 진행정도나 환자의 건강 상태 등에 따라 수술적 치료, 방사선치료, 호르몬 치료 등을 시행한다. 이중 가장 널리 사용되는 치료법은 근치적 전립선절제술이다.

 

과거 전립선암 수술은 배를 절개하는 개복수술을 시행했으나, 전립선이란 장기 위치가 방광 아래쪽 골반강 내 깊숙한 곳에 위치하고, 남성의 경우 여성보다 골반이 좁다 보니 사람의 손이 들어가 수술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특히 전립선 근처에는 혈관들이 미세하게 발달돼 있고, 신경다발도 복잡하게 붙어 있기 때문에 정교한 수술을 하지 않을 경우 발기부전이나 요실금 같은 후유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최근에는 이를 극복한 수술법으로 배에 작은 구멍 몇 개만 절개하고 골반강 안쪽으로 얇고 긴 로봇팔을 넣어 수술하는 로봇수술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로봇수술은 사람의 손이 들어가기 힘든 골반강 안쪽에서도 원활한 움직임과 손 떨림을 보정해 미세한 수술이 가능하고, 개복술에 비해 출혈, 통증, 회복 등의 면에서 유리하다.

 

김현회 교수는 “중년남성의 괴롭히는 전립선암은 지난 10년 새 가장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남성암으로, 65세 이상 남성의 경우 10만 명당 375.4명의 높은 발병률을 보인다”며, “가장 좋은 암 치료법은 조기 검진이라는 것을 명심해 일상 속 관리를 생활화하고, 발견 시 즉각적인 치료로 건강한 삶을 누리기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립선암, 명지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