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유탁근 노원을지대병원장, 스승의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5/24 [13:54]

유탁근 노원을지대병원장, 스승의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5/24 [13:54]

【후생신보】 유탁근 노원을지대학교병원 병원장이 제42회 스승의날 유공 교원으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유탁근 원장은 1994년 당시 서울 을지로에 ‘서울을지병원’으로 자리하던 때에 임상의사로 입사해 이듬해인 1995년 서울 노원구로 병원이 이전할 때 함께한 개원 멤버다. 당시 개원 초창기라 전공의가 없는 상황에서도 지역민의 건강을 위해 진료에 매진한 것은 물론, 1998년 을지대학교 의과대학 비뇨의학교실 조교수로 임용돼 의과대학 학생 및 수련 전공의 교육에 힘써왔다.

 

동시에 30년째 한결같이 노원을지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에서 환자를 진료해오며, 비뇨의학과 로봇수술 1000례 달성, 대한전립선학회 회장 역임 등 다방면으로 임상 연구에 힘써온 비뇨기질환 명의다. 또한 2018년부터 6년째 병원장을 연임해오며 전 직원과 격의 없이 소통하는 기관장이란 평을 받고 있다.

 

이번 표창은 교육부가 스승의날을 맞아 교육 발전에 공헌한 우수 교원에게 수여하는 것으로 유 원장은 의과대학 학생 교육과 동시에 의료 현장에서도 전문의료인을 양성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표창 전수식은 5월 25일 노원을지대병원 모자보건센터 3층에서 진행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원을지대병원, 유탁근 원장, 전립선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