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위암 수술 후 ‘체중 감소’, 당뇨병 발병 위험 낮춰

고려대․경북대․대구대 비만-당뇨병 연구팀, 예방 효과 규명
연구팀 “위암 수술후 체중 관리가 건강관리의 핵심” 강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4/05 [13:40]

위암 수술 후 ‘체중 감소’, 당뇨병 발병 위험 낮춰

고려대․경북대․대구대 비만-당뇨병 연구팀, 예방 효과 규명
연구팀 “위암 수술후 체중 관리가 건강관리의 핵심” 강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4/05 [13:40]

【후생신보】고려대-경북대-대구대 비만-당뇨병 연구팀이, 위암 수술 후 체중 감소에 따른 2형 당뇨병 예방효과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위암 수술 후 대부분의 환자들은 급격한 체중이 감소하고 이로 인해 스트레스와 삶의 질 저하를 경험한다. 그런데, 수술 후 관리를 통한 적당한 체중 감소는 오히려 2형 당뇨병을 감소시킨다는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고려대-경북대-대구대 비만-당뇨병 연구팀(고려대 권영근박성수<사진> 교수, 하버드대 하재인 연구원, 대구대 김도향 연구원, 경북대 권진원 교수)은 국가검진데이터를 활용해 위암 수술 후 체중감소와 이에 따른 2형 당뇨 발생위험 간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고 최적의 체중 구간을 제시한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내놨다. 위암 치료 후 대사질환 예방의 가이드를 제시한 것이다.

 

이번 연구는 지난 2004년부터 2014년까지 위암 수술을 받고 5년 이상 생존한 환자 중 수술 당시 당뇨 병력이 없고, 보조화학요법을 받지 않은 5,618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로, 수술 후 3년 간의 체중감소 비율과 2형 당뇨 발생 위험을 평가했다.

 

이에 따르면 위암 수술 후 체중 변화가 없는 경우를 기준으로, 체중 감소가 5% 미만인 경우 2형 당뇨의 위험이 10% 낮아졌으며, 5% 이상 10% 미만인 경우 2형 당뇨의 위험이 32% 감소했다.

 

특히, 수술 후 체중 감소가 10% 이상 15% 미만인 환자들의 2형 당뇨 발생 위험은 35%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5% 이상 체중이 감소한 환자들은 2형 당뇨 위험이 11% 낮아지는 것에 그쳤다.

 

체중 감소율이 클수록 2형 당뇨의 위험이 낮아지는 것은 아니라 대사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최적의 구간이 있다는 게 규명된 것이다.

 

박성수 교수는 “한국은 세계에서 위암 생존율이 가장 높은 국가이며, 위암 치료 후 기대여명이 길기 때문에, 위암 치료 후의 대사질환관리 및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 연구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권진원 교수는 또, “체중이 많이 줄어들수록 대사질환 예방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위암 수술 후 체중관리의 최적의 구간이 있기 때문에 적절한 영양관리와 체중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밝힌 값진 연구”라고 평가했다.

 

한편, 고려대-경북대-대구대 공동 연구팀은 위절제 수술과 비만/당뇨병의 관련성에 대해 연구하는 국내 유일의 다학제 연구팀이다.

 

권영근 교수는 “의학, 약학, 통계학 전문가들이 모여 환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결과를 만들어 내고 있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 ‘The association between weight change after gastric cancer surgery and type 2 diabetes risk: A nationwide cohort study‘은 국제학술지 '악액질·근감소·근육저널(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 최신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려대, 경북대, 대구대, 비만 당뇨병 연구팀, 대사질환, 위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