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약품 송영숙 회장 “임성기 회장 뛰어넘는 새 50년” 강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1/03 [10:08]

한미약품 송영숙 회장 “임성기 회장 뛰어넘는 새 50년” 강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1/03 [10:08]

▲지난 2일 오전 서울 한미약품 본사에서 열린 ‘신년 포럼’에서 한미약품그룹 임원들이 송영숙 회장의 신년사가 담긴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후생신보】한미약품그룹 송영숙 회장이 임성이 회장의 50년을 뛰어넘는 새로운 한미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미약품그룹은 지난 2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의 송영숙 회장의 신년사를 영상으로 시정하며 한 해를 시작했다. 영상 내레이션은 방송인 이금희 씨가 맡았다.

 

이날 신년사를 통해 송영숙 회장은 “창조와 도전, 혁신으로 이어진 한미약품의 반세기 역사를 뛰어넘어, 글로벌 한미의 새 시대를 여는 주인공이 돼 달라”고 그룹사 전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송 회장은 “임성기 선대 회장은 50년 전 문전성시를 이뤘던 동대문 임성기약국을 뒤로 한 채 ‘創, 義, 行’ 정신을 가슴에 품고 한미약품을 창업했다”고 회상했다.

 

고 임성기 회장의 한미약품은 숱한 어려움 속에서도 ‘최초’, ‘최대’라는 수식어가 늘 함께 할 정도로 ‘창조와 혁신’을 통해 국내 제약업계의 R&D 등 모든 것을 대변하는 오늘의 한미약품으로 우뚝 섰다.

 

이어 송 회장은 “지난 반세기가 임성기 선대 회장의 역사였다면, 앞으로 다가올 반세기는 한미약품그룹 임직원이 만들어가는 새 역사로 기록돼야 한다”며 “한미의 새 시대가 열리는 2023년, 임성기 선대 회장을 뛰어넘기 위해 다 함께 힘을 내보자”고 독려했다.

 

신년사에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작년 한 해 동안 거둔 의미 있는 성과들도 언급됐다. 롤베돈 미국 시판허가 승인, 로수젯 효능 란셋 등재 등이 그것이다.

 

끝으로 그는 “임성기 선대 회장을 뛰어넘는 일이 그가 우리에게 간절히 바라는 일이며, 우리 모두 반드시 이뤄내야만 하는 숙제”라며 “새로운 50년 역사의 주인공이 된 여러분들의 당차고 담대한 도전과 혁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약품그룹 전 임원들은 이날 서울 송파구 본사에 모여 시무식 영상 시청 후 ‘신년 포럼’을 열고 새해 비전과 전략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약품, 송영숙 회장, 롤베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