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건복지부,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 건립 기공식 개최

서울대병원 넥슨어린이통합케어센터에 16병상 규모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 설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3/11 [14:34]

보건복지부,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 건립 기공식 개최

서울대병원 넥슨어린이통합케어센터에 16병상 규모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 설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3/11 [14:34]

【후생신보】 국내 최초로 서울대병원에 소아·청소년 환자와 그 가족을 위해 단기치료 및 돌봄서비스(RESPITE CARE) 제공을 위한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 이 건립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서울대학교병원(병원장 김연수)과 함께 11일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 부지에서'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 건립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은 소아·청소년 환자와 그 가족에 대해서는 국내에서 최초로 도입되는 단기치료 및 돌봄서비스 (RESPITE CARE, 리스파이트케어) 제공 사업으로, 보건복지부「어린이병원 기능 강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중증 자녀에 대한 24시간 돌봄 제공으로 최소한의 휴식도 보장받을 수 없는 가족의 돌봄 부담 완화와 소진 예방, 휴식을 통한 회복 지원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리스파이트 케어는 가족이 돌봄을 담당하는 중증 환자에 대해 24시간 단기 의료/돌봄을 제공하여, 가족에게 일시적인 휴식과 재충전 기회를 제공하는 의료지원서비스이다.

   
단기입원 서비스 이용 대상은 1개 이상 기계에 의존해 가정에서 간병 중이거나, 와병 상태인 중증 소아 환자와 그 가족으로, 보호자 없이 최대 1회 6박, 연간 14일까지 입원 가능하며, 입원기간 동안에는 환자 기능 유지를 위한 치료와 돌봄 및 기타 통합케어서비스가 24시간 제공된다.

 

본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넥슨 재단(이사장 김정욱)은 보건복지부, 서울대학교병원과 뜻을 함께하고 사회공헌활동으로 부지 매입비, 건물 공사비 등 100억 원의 기부금을 지원했다.

 

서울대학교병원은 보건복지부 지원예산과 넥슨 재단의 기부금을 통해 본원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서울대학교병원 넥슨 어린이 통합케어센터」를 설립하고,  본 센터 내에 16병상 규모로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날 기공식 행사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 넥슨 재단 김정욱 이사장 등이 참석하였고, 개회선언, 사업 경과보고, 축사, 테이프 컷팅 및 시삽 등 순서로 진행됐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어린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이자, 미래를 위한 가장 중요한 투자”라고 강조하며 “오늘 기공식을 시작으로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어린이 환자와 그 가족을 위한 새로운 치료·돌봄 모델로 자리 잡게 되길 기대하며, 이를 위해 복지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중증 소아 단기입원병동' 은 오늘 기공식을 시작으로 건축공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하여 2023년 초에 개소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