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명지병원, 개도국 의료진에 K방역시스템 전수

KOFIH ‘이종욱 펠로우십’ 감염병 대응 전문가과정 진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2/22 [09:19]

명지병원, 개도국 의료진에 K방역시스템 전수

KOFIH ‘이종욱 펠로우십’ 감염병 대응 전문가과정 진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2/22 [09:19]

【후생신보】 신종플루와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대응을 선도해 온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이 개발도상국 의료진에게 K방역시스템 전수에 나섰다.

 

명지병원 ODA사업단(단장 강유민 교수)은 지난 21일 병원 중강당 농천홀에서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인력의 역량 강화를 위한 ‘이종욱 펠로우십 감염병 대응 전문가과정’ 입교식을 가졌다.

 

감염병 대응 전문가과정에는 탄자니아, 우간다, 라오스, 에티오피아 4개국 의사를 비롯한 감염병 전문가 9명이 참가하는데, 입교식에 앞서 지난 7일부터 18일까지 비대면 교육을 실시했으며, 오는 3월 25일까지 대면 현장교육을 진행한다.

 

명지병원은 7주간의 연수 교육을 통해 감염병 치료에 관한 의술뿐만 아니라 신종플루와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위기상황을 거치며 구축한 명지병원만의 선제적인 방역지침 등의 노하우도 전수하게 된다.

 

또 연수교육 기간 종료 후에는 지도교수가 해당 국가를 직접 방문, 교육받은 내용들이 현장에서 잘 이행되는지 현지평가를 겸한 추가 교육도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과정에는 당초 12명이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연수생 3명이 코로나19 방역지침 변경 등의 이유로 입국이 불가능해, 차기 과정에 참가할 예정이다. 차기 과정은 오는 5월부터 가나, 가봉, 몽골,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의료진과 1차에 참가하지 못한 3명 등 모두 23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명지병원은 지난해 10월 ODA사업단을 신설하고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한 공적개발원조(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사업에 착수,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의 이종욱 펠로우십 사업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기획조사사업 등을 수주, 진행 중에 있다.

 

이종욱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WHO 제6대 사무총장을 역임한 故이종욱 박사의 이름을 딴 공적개발원조(ODA)사업으로,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인력을 국내에 초청해 교육하는 연수 프로그램이다.

 

이 날 입교식에서 안관수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사무총장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에 우수한 대응을 이어온 명지병원에서 연수생들이 감염병 전문가로서 역량과 국제적인 안목, 협력의 기술을 체득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명지병원 감염병 대응 시스템은 코로나19 초기부터 세계 각국에 전수할 정도로 국제적으로 정평이 나 있다”며 “대한민국 감염내과학의 창시자인 최강원 교수를 비롯, 지금도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서 활약하고 있는 실력 있는 지도교수들을 통해 감염병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연수생 대표 무이기 토니(우간다)씨는 “K방역의 대표주자인 명지병원에서 이론과 현장 경험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저명하신 멘토들의 가르침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배우고 익혀, 본국의 의료발전과 감염병 퇴치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명지병원, 감염병,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