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폐기능-당뇨병 발병’ 연관성 확인

서울성모병원 김헌성 교수팀, 폐기능 나쁜사람 당뇨병 발병 주의해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8 [16:59]

‘폐기능-당뇨병 발병’ 연관성 확인

서울성모병원 김헌성 교수팀, 폐기능 나쁜사람 당뇨병 발병 주의해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2/01/18 [16:59]

▲ 김헌성 교수                                            이화영 교수

【후생신보】  폐기능 검사 수치가 낮을수록 당화혈색소는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돼 폐기능이 좋지 않은 사람은 당뇨병 발병도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김헌성 교수(교신저자)팀(이화영 알레르기내과 제1저자)이 2009년 3월부터 2012년 10월까지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건강한 성인(19~85세) 중 당뇨병이 없고(당화혈색소 6.5% 미만) 6년 간 폐기능검사를 받은 기록이 2회 이상 있는 1만 7,568명(평균 나이 45.3세)을 대상으로 당뇨병 발생(당화혈색소 6.5% 이상)과 폐기능과의 연관 관계를 비교 분석했다.

 

폐기능검사 종류는 노력성 호기량(FEV1), 노력성 폐활량(FVC), FEV1/FVC 비율, 노력성 호기 중간유량(FEF 25~75%) 등 4가지이다.

 

FEV1/FVC 비율은 기도의 폐쇄성 유무를 나타내는 지표로 기도가 좁아지면 공기저항이 증가해 수치가 낮아지며 노력성 호기 중간유량(FEF 25-75%)은 말초의 소기도 기능을 나타낸다.

 

김 교수팀은 분석대상을 폐기능에 따라 최저값(1분위)부터 최대값(4분위)까지 사분위수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1만 7,568명 중 152명(0.9%)이 당뇨병으로 진단되었으며 당뇨병 발병과 다중 변수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한 결과, 나이·성별·체질량지수를 보정하고도 FEV1/FVC 비율이 78~82%인 그룹이 86% 이상 그룹보다 당뇨병 발생 확률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40%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기도 저항을 대변하는 FEV1/FVC 비율이 건강한 성인에게서 미래의 당뇨 발생률을 예측할 수 있는 인자로 확인되었다.

 

특히 동일인에서 6년간 추적한 폐기능과 당화혈색소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폐기능 검사(FEV1, FVC, FEV1/FVC 비율, FEF 25~75%) 수치가 낮을수록 당화혈색소는 높아지는 음의 상관관계가 확인됐다.

 

당뇨병은 고혈당이 장기간 지속되는 전신 염증성 질환으로 당뇨 환자에서 만성 염증으로 인한 폐활량 저하에 대한 사전 연구들이 발표된 바 있으며 반대로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 같은 만성기도질환자에서 당뇨병의 발생에 대한 연구 또한 발표되고 있다.

 

하지만 당뇨병을 진단받지 않은 성인을 수년간 추적해 폐기능과 당뇨병 발생과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한 논문은 거의 없었다.

 

김 교수팀은 “이번 연구가 비당뇨인의 6년간 추적 폐기능과 임상적 특성, 당화혈색소를 포함한 혈액검사 결과를 대규모 데이터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폐기능 저하와 기도 저항이 폐뿐만 아니라 혈당 변화와 연관되어 있다는 점이 규명돼 폐 건강관리가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내분비학회 공식 학술지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12월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