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항문 보존술 받은 직장암 환자, 바이오피드백 치료 효과

성빈센트병원 조현민 교수팀, 배변기능 유지·변실금 등 후유증 예방으로 삶의 질 개선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12:29]

항문 보존술 받은 직장암 환자, 바이오피드백 치료 효과

성빈센트병원 조현민 교수팀, 배변기능 유지·변실금 등 후유증 예방으로 삶의 질 개선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2/01/05 [12:29]

【후생신보】  항문 괄약근 보존술을 받은 직장암 환자는 바이오피드백(생체되먹임) 치료를 받아야 배변기능장애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대장항문외과 조현민 교수팀(계봉현, 유니나, 김건, 은평성모병원 김형진)은 괄약근 보존 직장암 수술을 받은 환자에서 임시 장루 유지기간 동안 바이오피드백의 시행 효과에 대한 전향적 무작위 배정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 왼쪽부터 조현민 교수, 계봉현 교수, 유니나 교수, 김건 교수

조 교수팀은 괄약근 보존 직장암 수술을 받은 환자를 임시장루를 유지 기간 동안 바이오피드백을 시행한 환자군(21명)과 그렇지 않은 환자군(23명)으로 나누고 암 수술 12개월 후 변실금 점수(CCIS, 클리블랜드 클리닉 변실금 점수) 및 항문직장압력검사 등을 활용해 장루 복원술 이후 배변기능을 평가했다. 케겔 운동은 두 환자군 모두 동일하게 시행했다.

 

연구 결과, 바이오피드백 시행 환자군의 최대 직장 감각 역치 및 휴식기 평균 직장 압력의 변화의 폭이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보다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나 배변기능을 유지하는데 바이오피드백이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술 후 액체 변실금을 거의 항상 경험한다는 응답이 바이오피드백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군의 56.5%에 달한데 비해, 치료를 받은 환자군에서는 47.6%로 나타나 바이오피드백 치료가 액체 변실금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괄약근을 보존하는 직장암 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문합 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일정 기간 동안 임시장루를 유지했다가 이후에 장루 복원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환자의 60~90%는 수술 후 변실금, 잦은 배변, 급박 배변 등 배변 기능 저하를 경험하게 된다.

 

이를 예방하거나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항문괄약근의 압력 유지에 도움이 되는 케겔 운동 및 바이오피드백 요법, 약물치료 등을 시행하고, 보존적 치료에 효과가 없는 경우에는 천골신경자극술 등의 수술치료를 하게 된다.

 

이 가운데 바이오피드백은 직장 내 압력이나 괄약근이 수축‧이완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생체신호를 모니터를 통해 육안으로 보면서 환자 스스로 괄약근 움직임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학습하는 일종의 훈련 치료로 비침습적이며 부작용이 없고 치료 효과도 뛰어나다.

 

조현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향적 무작위 배정연구로 바이오피드백의 시행 효과를 분석해 보다 신뢰도를 높였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며 “괄약근 보존술 후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임시 장루 기간 동안 적극적인 바이오피드백 치료를 시행해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배변기능장애를 예방 또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임상의학저널’에 게재됐다.

 

한편 성빈센트병원 대장암센터는 국내 대학병원급에서는 유일하게 대장항문외과에서 관리하는 전문적인 직장-항문 기능 검사실을 갖추고 있으며 항문괄약근 관리, 장루 관리 등을 전담으로 하는 경험 많은 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수술 후 환자의 삶의 질까지 책임지고 관리하는 환자 중심의 치료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