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화이자 ‘코미나티주’ 냉장보관 기간 31일로 연장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5/31 [16:17]

화이자 ‘코미나티주’ 냉장보관 기간 31일로 연장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5/31 [16:17]

【후생신보】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31일 한국화이자제약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의 냉동 후 해동된 백신 보관기간에 대한 허가변경을 완료했다.

 

코미나티주는 냉동(-90℃~-60℃) 후 해동한 미개봉 백신은 2℃~8℃에서 최대 5일간 보관할 수 있었으나, 이번 허가변경으로 최대 31일까지 냉장에서 보관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는 이번 허가변경을 위해 화이자로부터 관련 자료를 제출(5.21)받아 면밀히 검토하고 신속히 심사했고, 이번 변경사항을 질병관리청과 합동으로 ‘코로나19 백신 보관․수송관리 지침’에 반영했다.

 

식약처는 “화이자 백신의 냉장 보관기관이 늘어남에 따라 접종 현장의 보관․취급의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화이자, 코미나티주, 코로나19 백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